[올림픽] 6-0 ‘완승’ 축구 온두라스전 시청률 26.2%

‘2연속 금메달’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 시청률 25.1%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7/29 [16:29]

[올림픽] 6-0 ‘완승’ 축구 온두라스전 시청률 26.2%

‘2연속 금메달’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 시청률 25.1%

시대일보 | 입력 : 2021/07/29 [16:29]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황의조가 팀의 세번째 골을 넣고 동료들과 자축하고 있다.



 


한국 대표팀이 온두라스를 상대로 6-0 대승을 거둔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중계 시청률이 26%대를 기록했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0분부터 7시 23분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한국과 온두라스 간 경기의 누적 총 시청률은 26.2%로 집계됐다.


채널별로는 MBC TV 10.2%, KBS 2TV 8.1%, SBS TV 7.9% 순이었다.


앞서 조별리그 1차전이었던 뉴질랜드와의 경기와 2차전 루마니아와의 경기의 누적 총 시청률은 각각 10%, 33%였으며 1차전에서는 SBS가, 2차전에서는 3차전과 마찬가지로 MBC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1·2차전에 이어 전날 경기에서도 MBC TV는 안정환·서형욱 해설위원과 김정근 캐스터를, KBS 2TV는 조원희 해설위원과 남현종 캐스터를, SBS TV는 최용수·장지현 해설위원과 배성재 캐스터를 내세웠다.

 

▲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전날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 경기에서 황의조(보르도)의 해트트릭에 이어 원두재(울산), 김진야(서울), 이강인(발렌시아)의 연이은 득점으로 상대 팀을 6-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한국 대표팀은 B조에서 2승 1패로 승점 6점을 기록해 조별리그 1위에 등극해 2위 뉴질랜드와 함께 8강에 진출하게 됐다.


한편, 2012년 런던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금메달 획득에 성공한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전 시청률의 누적 총 시청률은 25.1%로 집계됐다.


채널별로는 MBC TV·SBS TV가 각각 9.9%, KBS 2TV가 5.3%를 기록했다. 이 경기는 전날 실시간 시청률 조사회사 ATAM 기준으로는 누적 총 시청률 22.78%을 기록했다.


오상욱(성남시청),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 후보선수 김준호(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한국 대표팀은 전날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제압하며 금메달을 얻어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