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작구, 아동·청소년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 사업 확대

우울증・불안장애 등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의 심리‧정서적 안정 도와

정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2/12/05 [11:58]

동작구, 아동·청소년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 사업 확대

우울증・불안장애 등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의 심리‧정서적 안정 도와

정상현 기자 | 입력 : 2022/12/05 [11:58]

 



동작구(구청장 박일하)가 아동·청소년들의 정신질환 예방・관리가 적극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신건강 의료비를 확대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청소년 우울증이 2년 새 19% 증가하고 청소년의 심리·정서적 위기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신건강 의료비 부담을 줄여 지속적인 치료를 돕기 위함이다.

 

구는 이달부터 아동·청소년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액을 연 230만 원에서 270만 원으로 증액하고, 지원 대상을 중위소득 120%에서 150%까지 확대한다.

 

이는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많은 금액이며, 대상자의 소득 기준을 낮춰 지원 범위도 가장 넓다.

 

신청 대상은 만18세 이하(2004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 동작구 아동・청소년으로, 정신의료기관 및 재활기관에서 발생한 입원비와 외래치료비, 심리치료・검사 비용을 구에서 지원한다.

 

신청을 원하는 본인 또는 보호자는 신청서 구비서류를 지참해 치료비 발생 180일 이내 동작구정신건강복지센터(사당로 253-3)에 방문 제출하면 된다. 지원액은 심사를 거쳐 30일 내 신청자 계좌로 입금된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학업과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청소년 모두 의료비를 지원받아 정서적으로 회복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동작구 아동・청소년이 행복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