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 정부, ‘오염수 해양투기’ 국제 해양법 재판소에 日정부 즉각 제소해야”

일본 방사성 오염수 투기 저지 공동행동 “尹 정부, 일본 정부에 오염수 해양 투기 대신 다른 대안 요구하라”

최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6/22 [14:28]

“尹 정부, ‘오염수 해양투기’ 국제 해양법 재판소에 日정부 즉각 제소해야”

일본 방사성 오염수 투기 저지 공동행동 “尹 정부, 일본 정부에 오염수 해양 투기 대신 다른 대안 요구하라”

최동환 기자 | 입력 : 2023/06/22 [14:28]

▲ 일본 방사성 오염수 투기 저지 공동행동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

 

[시대일보=최동환 기자​]환경운동연합과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일본 방사성 오염수 투기 저지 공동행동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를 반대한다”며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기 안전하다는 일일 브리핑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오염수 해양투기를 막기 위해 국제 해양법 재판소에 일본 정부를 즉각 제소해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일본 방사성 오염수 투기 저지 공동행동은 이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로 인한 방사선 영향 평가를 실시하면서, 평가에 사용한 시료가 교반없이 오염수 탱크의 윗물만 떠서 사용한 것으로 밝혀지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드러나고 있지만, 일본 정부도 우리 정부도 오염수 해양 투기를 향해 앞뒤 가리지 않고 달려가고 있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최경숙 시민방사능 감시센터 활동가는 “오염수 해양 투기에 앞서 오염수 해양 투기를 하는 가해자 일본 정부와 이를 관리한다고 하는 IAEA, 또 오염수 해양 투기의 방조를 넘어 오염수 해양 투기에 동조하고 있는 우리 정부가 다섯 가지 질문에 답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활동가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관한 다섯 가지를 “방사성 오염수는 정말 무해한가, ALPS의 성능은 정말 신뢰할 수 있는가, 해양 투기 외의 처리 방법은 없는 것인가, 국제 의무를 이행했나, 이해 관계자와 국제 사회에 대해 이해를 구했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이에 대한 답변은 모두 “아니오”라고 답하며 “오염수 해양 투기는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


이들은 “오염수 해양 투기가 임박해 국민의 우려가 커지자 우리 정부는 15일부터 후쿠시마 오염수 상황을 알리는 일일 브리핑 시작한 것”이라며 “거기에 한 발 더 나아가 대정부 질문을 받는 자리에서 총리가 나서서 오염수를 마실 수 있다고 답변을 하고, 국민의힘은 오염수 10리터를 마실 수 있다는 영국 교수로 부족했는지 의원총회에 국내 원자력계 교수를 데려와 오염수를 마실 수 있다는 강연을 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가 해양에 버려지면 안 될 이유는 차고 넘친다. IAEA 보고서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지원 프로젝트의 일환이라는 것이 자명해졌고, ALPS의 성능 문제와 일본 정부의 오염수 처리 능력 부족도 명백하다”면서 “또한 제대로 된 환경영향평가조차 실시되지 않았다. 일본 정부의 거짓말이 매일매일 새롭게 드러나고 있는 형국”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정부에게 바라는 것은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일일 브리핑도 아니고, 안전하다는 강변이 아니”라며 “우리는 우리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를 막기 위해 일본 정부를 향해 최선을 다해 협상하고, 물고 늘어지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가 안전하다는 일일 브리핑을 중단하고 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투기 강력히 반대해야 한다”면서 “오염수 해양투기를 막기 위해 국제 해양법 재판소에 일본 정부를 즉각 제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