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문산읍 미세먼지 차단숲’ 준공

생물농공단지 미세먼지 확산 차단...건강·휴식공간 제공 ‘1석 2조’

장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6:07]

진주시, ‘문산읍 미세먼지 차단숲’ 준공

생물농공단지 미세먼지 확산 차단...건강·휴식공간 제공 ‘1석 2조’

장용수 기자 | 입력 : 2021/12/06 [16:07]

 



 
 

 
진주시는 지난 6일  문산읍 삼곡리 980-3번지 일원의 문산1공원 잔디광장에서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시는 산업단지 등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 확산을 줄이고 대기오염으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생물농공단지 일원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차단숲이란 미세먼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공원(산림)내 공기 흐름이 최소화하도록 미세먼지 발생지역 주변에 조성 관리되는 숲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나무 1그루당 연간 미세먼지 35.7g을 흡수한다.

 
이번에 준공된 미세먼지 차단숲은 문산읍 생물농공단지 유휴부지 1만5000㎡에 국비 7억5000만원, 도비 2억2500만 원, 시비 5억2500만 원 등 총 1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뛰어난 수종인 가시나무 외 43여 종 1만3403본이 식재됐다.

 
또한 시민과 농공단지 근로자의 휴식공간 마련을 위해 산책로 420m를 개설하고 파고라 및 스윙벤치, 야외 운동기구 등을 설치하여 미세먼지 차단효과와 더불어 휴식공간과 편의시설까지 제공하는 명품 숲으로 조성했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생물농공단지 주변 대기 및 생활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규일 시장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으로 농공단지 주변 대기 및 생활환경 개선은 물론, 문산읍 주민들과 제곡마을에 있는 7개 병원 관계자, 환자 및 보호자들에게도 좋은 휴식 공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열섬현상 완화 등 많은 부수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생활권 주변 도시숲 조성을 확대하여 녹색 인프라 구축, 쾌적한 환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용수기자 dyd8615@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