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미래 이끌 국가예산 1조 7287억 확보

산업·경제 6,200억, 환경·도시 4667억, 문화·관광 667억, 복지·사회안전망 5753억

탁형진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6:06]

전주 미래 이끌 국가예산 1조 7287억 확보

산업·경제 6,200억, 환경·도시 4667억, 문화·관광 667억, 복지·사회안전망 5753억

탁형진 기자 | 입력 : 2021/12/06 [16:06]

 

 

 

 
전주시가 영화·영상산업과 정원산업 등 미래 신산업 기틀을 마련하고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국가예산을 대거 확보했다. 또 전주야구장 리모델링과 전주역사 전면개선 관련 예산도 확보해 도시기반시설 강화에도 탄력을 가할 수 있게 됐다.

 
시는 내년도 국가예산으로 올해 1조 6072억 원보다 1215억 원(8%) 늘어난 1조 7287억 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내년 국가예산의 분야별 규모는 △산업·경제 분야 104개 사업,6,200억 원 △환경·도시 분야 68개 사업, 4667억 원 △문화·관광 분야 30개 사업, 667억 원 △복지·사회안전망 분야 92개 사업, 5753억 원 이다.

 
이중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규사업은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사운드댐 구축 등 산업·경제 분야 26건(355억) △전주야구장 리모델링 등 환경·도시 분야 16건(275억) △전통한지 생산시설 한지활용 학습 체험 프로그램 등 문화·관광 분야 7건(17억) △거점형 지역양성평등센터 설치 등 복지·사회안전망 분야 16건(103억) 등이 있다.

 
먼저 산업·경제 분야에는 영화·영상산업과 정원산업, 탄소산업 등 가장 전주다운 미래 신산업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예산이 반영됐다.

 
영화 효과음원 유통시장 구축을 위한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사운드댐 구축(10억)’ 예산부터 차세대 영상 제작 기술인 버추얼 프로덕션(VP) 시장을 선점하고 특성화 세트장을 갖추는 ‘K-Film 제작기반 및 영상산업 허브 구축(5억)’ 예산,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10억)’ 예산 등이 확보돼 영화·영상산업의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시는 또 △꽃심 지방정원 가든센터 건립(3억) △생활밀착형 정원 패키지 지원(20억) 등 ‘천만그루 정원도시’ 프로젝트와 정원산업 육성을 꾀할 예산을 확보했으며, 탄소소재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원(91억) 등 탄소산업과 같은 주력 신성장 산업의 질적 도약을 이끌 예산도 따냈다.

 
탁형진기자 hjtak@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