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천호 강화군수, 시정연설 2022년도 군정방향 제시

김기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5:44]

유천호 강화군수, 시정연설 2022년도 군정방향 제시

김기태 기자 | 입력 : 2021/12/01 [15:44]


 

 

유천호 강화군수는 1일 제275회 강화군의회 정례회에서 2022년 예산안 제출과 관련한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군정 운영 방향과 주요 정책을 밝혔다.

 

유 군수는 “코로나19 등 계속된 재난·재해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군민여러분의 응원과 단합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었다”며 “2022년은 위기극복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일상과 조화된 방역체계 구축, 경제활력과 생활수준 향상, 농·축·어업과 관광에서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기반 마련을 최우선으로 예산안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2022년 주요 군정운영 방향으로는 더 살기 좋은 ‘풍요로운 강화’의 군정 목표 달성을 위해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선도적 단계적 일상회복 ▲창업·일자리를 통한 군민의 삶 향상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맞춤 복지실현 ▲코로나19 이후 변화한 관광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 ▲풍요로운 농·어촌 조성 ▲미래농업육성으로 경쟁력 있는 농촌건설 등이다.

 

군은 2022년도 성공적 군정운영을 위해 올해 본예산 5,638억 원 보다 9%늘어난 6,146억 원을 예산으로 편성해 군정 처음으로 본예산 6천억 원 시대를 열었다. 특히, 유 군수는 발로 뛰는 행정으로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올해 대비 106억 원이 늘어난 1,758억 원의 국고보조금을 확보했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많은 재정을 확보하고, 계양~강화 고속도로 사업 확정, 해안순환도로·도시계획도로 확충, 단군콜센터와 치매안심센터 구축, 그리고 공원과 주차장, 행복센터, 문화‧체육시설, 지방정원 등으로 많은 분야에서 성과내고 있다”며 “마지막까지 그동안의 노력들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고 ‘풍요로운 강화’ 건설을 위해 사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