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배임행각 상습적 李 패밀리가 국민 약탈”

백현동아파트·백현유원지 의혹 거론…“모든 의혹에 李측근 등장”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1/10/17 [16:19]

윤석열 “이재명 배임행각 상습적 李 패밀리가 국민 약탈”

백현동아파트·백현유원지 의혹 거론…“모든 의혹에 李측근 등장”

연합뉴스 | 입력 : 2021/10/17 [16:19]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해 "배임 행각이 상습적"이라며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을 제가 막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백현동 옹벽 아파트 용도변경 건'과 '구 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의혹'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백현동 옹벽 아파트 건'에 대해 "2015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대해 '자연녹지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향 변경해줬다"며 "용도변경이 되지 않아 여덟 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업체에 이 후보의 선대본부장이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용도 변경을 해 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천142억원을 챙겼고 그의 측근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해 소송 끝에 70억원을 받았다. 성남시 인허가 관련 로비 때문 아니었을까"라며 "유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고 했다.

 
 그는 또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에 대해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성남시로부터 부지 개발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수행한 민간업체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냈다"며 "부지에 지상 21층 호텔을 짓는데 민간업체가 토지 임대료로 자산가액의 1.5%에 불과한 연간 수억 원 안팎만 부담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업체는 호텔과 계약으로 연간 막대한 이익을 보는 반면, 성남시에는 수억 원만 내면 되니 배임 혐의가 짙다"며 "이 민간업체에도 성남시 산하기관 임원 출신 인사가 근무했다.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 후보 측근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