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尹, 고발사주 했겠나…증거 나오기도 힘들어”

2차 컷오프 “尹-洪-劉 순 통과할듯, 崔? 반전 있겠나”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9/17 [16:00]

김종인 “尹, 고발사주 했겠나…증거 나오기도 힘들어”

2차 컷오프 “尹-洪-劉 순 통과할듯, 崔? 반전 있겠나”

시대일보 | 입력 : 2021/09/17 [16:00]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총선을 앞두고 검찰총장이,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은 그런 짓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이같이 말하며 "(윤 전 검찰총장이) 그런 정도로 판단력이 없는 사람이라고 보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의혹이)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 자체가 대통령선거에 크게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라며 "사주했다는 증거가 나오기 힘들 것"이라고도 했다. 이번 의혹을 1997년 김대중 대선 후보에 대한 비자금 의혹, 2002년 이회창 대선 후보의 '김대업 사건' 등과 같은 "선거철 병폐"로 규정하며 "실체가 불분명한 것 같고, 명확하게 법적으로 해결이 될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 하나의 해프닝으로 끝날 수도 있다"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번 의혹과 관련해 격앙된 반응을 보인 윤 전 총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옳지 않은 태도"라고 지적했다.

 

 김 전 원장은 "억울하니까 박지원 국정원장도 굉장히 흥분해 반응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사람이 자기 어디 위치에 있는지를 생각을 해야 한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해서도 "정치인, 특히 대통령까지 하려고 하는 사람은 약간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참고 견디는 모습을 보여야 국민이 안도를 한다"라며 "그렇게 즉흥적 반응을 세게 보이면 국민이 상당히 불안해 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2차 예비경선을 통과할 4명의 '본경선 라인업' 대해 "윤석열, 홍준표, 그다음에 유승민 이런 순서"라며 "네 번째는 누가 될지 모르겠다"라고 내다봤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언급하지 않은 이유를 묻자 "최근에 캠프도 해체해버렸다면서"라고 반문하며 "큰 반전이야 있겠냐"라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최재형 후보는 스스로 대통령은 자기가 아니면 안 되겠다는 집념을 가졌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정권교체를 하려면 본인이 어떻게 처신할 것인가 하는 부분에서 합리적인 판단을 하리라고 본다"라고 답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