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추석 명절 가축 전염병 방역 강화

허권준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6:20]

진도군, 추석 명절 가축 전염병 방역 강화

허권준 기자 | 입력 : 2021/09/16 [16:20]

 



 

 

진도군이 추석 명절을 맞아 귀성·성묘 등으로 사람과 차량의 이동이 증가함에 따라 가축 전염병 방역을 한층 더 강화한다.

 
16일 진도군에 따르면 가축 전염병 통제·거점 소독시설은 추석 명절 휴일 없이 24시간 운영하며, 축산농장에 출입하는 모든 차량을 소독 후 출입하고 있다.

 
군은 고병원성 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구제역 등 국가재난형 동물 질병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발생 위험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9월 중순 현재 가축 전염병 중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전국에서 20건이 발생해 심각 단계이다.

 
특히 진도군은 추석 명절에도 가축 방역에 소홀함이 없도록 연휴 기간 동안 가축질병대책반을 운영해 귀성객들과 축산농가 일제 소독 추진과 가축 전염병 방역 수칙을 수시로 점검할 예정이다.

 
진도군 진도개축산과 관계자는 ”가축 사육 농가들은 추석 명절 기간 동안 농장 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해 일제 소독 등 가축 전염병 방역 수칙 실천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권준기자 hkj1004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