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文, 정치개입 박지원 해임하라”

국정원 항의방문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9/15 [16:40]

野 “文, 정치개입 박지원 해임하라”

국정원 항의방문도

시대일보 | 입력 : 2021/09/15 [16:40]

 



 
 국민의힘은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개입설을 거듭 부각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박 원장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김기현·하태경·조태용·신원식 의원은 이날 오전 국가정보원을 항의 방문했다. 박 원장과 연락이 닿지 않아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최근 박 원장 발언을 보면 이성을 상실한 수준"이라며 "민주화 이후 대놓고 국정원이 정치개입 발언을 하는 초유의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가진 정보를 갖고 야당 정치인을 겁박하는 것은 군사정권 시절 정치개입과 같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역대 국정원장 중에 대놓고 대선 후보랑 정치 설전을 벌이고 공갈 협박 수준의 조폭 같은 발언을 하고 있다"며 원색 비난했다.

 
 하 의원은 " 국정원장으로서의 품격은 내동댕이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박 원장을 바로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권주자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SNS에서 박 원장을 겨냥해 "이회창 후보 '병풍 사건'의 기획자로 알려져 있다"며 "지금 상황이 그때와 너무나도 유사하기에 그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원장과 조씨가 만난 시점이 북한에서 남북통신선을 끊었던 시기였다며 "무능과 정보수집실패에 대해서는 아무 해명이 없고, 오히려 대선 개입과 정치 공작의 중심에 서서 정치적 발언만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이쯤 되면 박 원장은 안보가 아닌 정치를 위해 그 자리에 앉아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본분을 망각하고 대선 개입 의혹을 받는 국정원장은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