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발사…800여㎞ 비행

순항미사일 공개 이틀 만에 평남 양덕 일대서 쏴…합참, 신속 공개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6:40]

北,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발사…800여㎞ 비행

순항미사일 공개 이틀 만에 평남 양덕 일대서 쏴…합참, 신속 공개

윤 경 기자 | 입력 : 2021/09/15 [16:40]

 

 



 

 

 북한이 15일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올해 들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이번이 다섯 번째로, 장거리 순항미사일(1천500㎞)을 시험 발사해 성공했다고 지난 13일 발표한 지 이틀만이다.

 
 합참은 "오늘 낮 12시 34분과 12시 39분경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들 미사일은 고도 60여㎞로 800㎞를 비행했다.

 
 합참은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한남동 공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오찬을 하기 직전에 이뤄졌다.

 
 북한이 지난 11일과 12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첫 발사 시험에 이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쏜 것은 신형 미사일을 시험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같은 달 25일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군 당국은 첫 발사 후 3분 만에 취재진에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를 공개했다.

 
 통상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공개가 됐지만, 최근 장거리 순항미사일 미공개 논란이 신속한 공개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합참 관계자는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