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행안부 간판개선 공모사업 선정

해남읍 중앙2로 일대 시가지 간판 확 바뀐다

김대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5:25]

해남군, 행안부 간판개선 공모사업 선정

해남읍 중앙2로 일대 시가지 간판 확 바뀐다

김대수 기자 | 입력 : 2021/07/29 [15:25]

 

 

해남군 도시재생 뉴딜사업 구역 내 해남읍 중앙2로 일대가 행정안전부의 2022년도 간판개선 사업지역으로 최종 선정되었다.

 
군은 앞으로 국비 포함 총 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해남읍 (구)전남슈퍼~고도리 회전교차로까지 660m 구간 내 건물 63동과 업소 82개소에 대해 아름다운 거리조성을 위한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또한 신속한 간판 추진 준비를 위해 디자인 주민의견 수렴, 설계용역, 주민설명회 등 모든 행정절차를 내년 상반기 내에 마무리하고, 하반기에는 업소의 개성이 반영된 아름다운 간판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올해 2월부터 주민협의체 회의와 설명회를 개최, 주민 동의를 받아 사업구역과 대상 업소를 선정하는 등 건물주와 상인들의 적극적인 참여속에 실시됐다.

 
해남군은 상인들의 적극적인 간판개선사업 의지와 함께 해남읍 도시재생뉴딜사업, 매일시장 현대화사업, 해남천 시설정비사업 등 대상지 내 연계 가능 사업이 다수 추진되고 있고, 특히 오래되고 노후된 간판이 많아 경관개선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가 된다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명현관 군수는“이번 간판개선사업으로 그동안 무질서하게 난립된 돌출, 옥상간판 등을 정비할 수 있게 되어 깨끗하고 아름다운 도시경관 가꾸기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상가 업소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업소별 특색이 반영된 간판 설치로 해남의 아름다운 문화를 담아 낼 수 있는 명품거리로 조성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해남군은 지난 6월에도 마산면 육일시 한우거리 일원에 대한 전라남도 주관 2021년 무료 간판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김대수기자 ds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