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이전·개발 국무총리 면담

쌍용차 중장기 경쟁력 확보 및 평택시 도시균형 발전 고려한 중앙부처 협조 건의

오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7/18 [16:10]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이전·개발 국무총리 면담

쌍용차 중장기 경쟁력 확보 및 평택시 도시균형 발전 고려한 중앙부처 협조 건의

오승섭 기자 | 입력 : 2021/07/18 [16:10]

 

▲ 좌측부터 홍선의 평택시의회 의장,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정장선 평택시장, 정일권 쌍용차 노조위원장, 김부겸 국무총리,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 유의동 국민의 힘 국회의원,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오영식 국무총리 비서실장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16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현 부지에 대한 배경 및 이전·개발방향에 대한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지원 등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면담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을 비롯해 정장선 평택시장, 홍선의 평택시의회 의장, 홍기원 국회의원, 유의동 국회의원과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 및 정일권 노조위원장이 참석하여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지원 등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

 
 참석자들은 40년 세월의 토종기업인 쌍용자동차의 평택공장 부지 이전은 평택시와 쌍용자동차와의 동반성장 및 새로운 출발을 위한 초석이 되어 줄 것으로 생각하며 현 시점에서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며 도움을 요청하였다.

 
 또한, 쌍용자동차는 향후 새로운 공장이 장기적인 생존 토대 구축을 위해 친환경차와 자율주행차 등을 생산하는 첨단 미래차 공장으로 건설될 것이며, 지역 상생 일자리 구현과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서 더 나아가 국가적인 자동차산업 경쟁력 확보에 힘을 실을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표명하였다.

 
 김부겸 총리는 “요즘 같은 경기침체로 인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정에서 오늘 이 자리가 국내 산업에 있어 노사 협력 모델의 성공적인 사례가 되었으면 한다”며 “중앙기관에서 협조할 수 있는 부분을 세부적으로 검토하여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평택공장 이전 대상지를 현재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미래첨단 자동차산업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평택시 관내 다양한 후보지를 물색 중으로 평택시 및 중앙부처와 적극 협의하여 결정할 예정이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