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22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당·정협의회 개최 및 국비확보방안 논의

강수국 기자 | 기사입력 2021/05/16 [15:33]

경주시, 2022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당·정협의회 개최 및 국비확보방안 논의

강수국 기자 | 입력 : 2021/05/16 [15:33]

 
 

경주시는 지난13일 국민의힘과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2022년도 국도비예산 확보 및 현안사업 추진 등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는 김석기 국회의원 및 최병준·배진석·박승직 도의원, 서호대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 7기 10대 핵심성과와 22년 국가투자예산 건의사업 대응전략 등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자리가 됐다.

 
당정협의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재정여건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에 국비 확보를 위한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견고한 공조체계로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한 핵심사업 추진에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시는 지역 주요 현안사업 중 SOC 분야에서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와 영천~신경주 복선전철화 △상구~효현간 국도대체우회도로 개설 △농소~외동간 국도4차로 건설 △내년 착공을 앞둔 강동~안강 도로건설 △신규사업인 외동~양남간 국도 2차로 개량 △양남~감포2 국도 4차로 확장 △울산 범서~경주간국도 4차로 확장 △혁신원자력연구개발 기반조성사업 등의 지원을 건의했다.

 
문화관광분야에서는 △문무대왕릉 정비 △경주 재매정 정비 △옥산서원 교육관 및 역사문화단지 조성 △경주 두레한뿌리 스마트 파크 조성사업 등을 건의했다.

 
산업에너지분야에서는 신규사업으로 △입자 빔 기반 산학연 이용자 R&D 통합지원 체계 고도화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실증사업 △미래자동차용 스마트캐빈 핵심 시스템 기반육성사업 △중수로 해체 기술원 설립 등 4차산업혁명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지원을 요청하고△어촌뉴딜300사업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공모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지원을 부탁했다.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