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文정부, 국가를 연구실로 여겨…패거리정치 퇴출”

“무능·부패 헤아릴수 없어…실용적 정부·통합민주정부가 국민 소망”
“尹, 문정부가 쫓아내려 안달했던 강직한 공직자, 공정·정의 상징”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6:09]

김종인 “文정부, 국가를 연구실로 여겨…패거리정치 퇴출”

“무능·부패 헤아릴수 없어…실용적 정부·통합민주정부가 국민 소망”
“尹, 문정부가 쫓아내려 안달했던 강직한 공직자, 공정·정의 상징”

윤 경 기자 | 입력 : 2021/12/06 [16:09]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6일 "정의로운 대통령이 앞장서고 정당과 정파를 초월해 능력 있는 관료와 전문가가 함께 해 슬픔과 고통에 신음하는 국민의 생계부터 챙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송파구 KSOP돔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출범식에서 "실용적인 정부, 실력 있는 정부가 국민의 소망이다. 통합민주정부가 국민이 추구하는 방향이다"라며 이같이 연설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규탄하는 데 연설 시간의 절반 이상을 할애했다.

 
 그는 "지난 5년을 돌아보면 문재인 정부는 국가를 자신들의 어설픈 이념을 실현하는 연구실 정도로밖에 여기지 않았다"며 "소득을 인위적으로 올려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앞뒤가 뒤바뀐 정책으로 수많은 청년과 취약계층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리석은 부동산 정책으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폭등했다"며 "지방에 있는 주민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수도권 주민들은 뛰어오르는 집값에 아우성"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진 것이라고는 집 한 채밖에 없는 퇴직자들이 이제 집을 팔아 세금을 내야 하는 형편이 됐다"며 "내 집 마련의 꿈이 사라진 청년들의 좌절과 분노는 또 어떤가"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자랑한 이른바 'K방역'도 평가절하했다.

 
 그는 "적절한 보상은 없이 규제만을 앞세우는 코로나19 방역 조치는 700만 자영업자들을 실의와 절망에 빠뜨렸다"며 "불확실한 치료제만 기다리다가 백신을 살 예산조차 확보하지 않았으며 팬데믹 일어난 지 2년이 지난 지금까지 병상조차 확충하지 않아 환자가 병원을 찾아 사방을 헤매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고통을 국민에게 안겨주고도 대통령은 이에 대해 사과는커녕 국민의 질서와 협조 의료진의 땀과 노력, 우수한 사회보장제도로 이룩한 성과를 문재인 정부의 치적이라고 홍보하기에 바쁘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 정부는 사법부를 행정부의 부속품인 양 다뤘고 입법부를 청와대의 친위대처럼 만들었다"며 헌법 질서가 무너졌다고 개탄했다.

 

 




 특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가리켜 "자신들의 부정부패가 세상에 드러나려고 하자 급기야 검찰 수사권마저 빼앗고 자신들의 충견 노릇을 할 이상한 수사기구를 설치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공수처가 지금까지 보여준 무능과 편파성에 대해 과연 이 정권이 어떤 말을 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와 대척점에 섰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정치에 나선 과정을 상기시키며 "검찰총장 한 명을 내쫓기 위해 정부 부처를 총동원해 온갖 해괴한 일을 벌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양쪽으로 갈라져 극심한 정치적 대결을 겪어야 했다"며 "이에 대해 대통령은 아무런 사과나 반성의 말도 없이 오로지 자신의 측근에게만 마음의 빚이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 정부의 무능과 부패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라며 "민생은 절망의 늪에 빠졌는데 대통령은 오늘도 알맹이 없는 통계 수치만 자랑하는 중"이라고 몰아세웠다.

 
 김 위원장은 "이제 무너져버린 경제를 일으켜 세우고 국민의 일상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시간이다. 상처 입고 흩어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을 때"라며 "패거리 정치, 이념에 물든 구시대 정치를 퇴출할 기회"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세대·계층 간 격차 극복을 중요한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무엇보다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며 "청년들이 자기 뜻을 펼 수 있는 일자리를 찾고, 젊은 부부가 마음 놓고 아이를 낳아 키울 수 있는 나라로 거듭 태어나야 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를 가리켜 "문재인 정부가 쫓아내려 안달했던 강직한 공직자가 공정과 정의의 상징으로 지금 이 자리에 우리와 함께하고 있다"며 "제가 윤석열 후보에게 가진 믿음이 국민 여러분이 가진 믿음과 결코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식을 증명할 시간이다. 정의를 바로잡을 시간이다"라며 "더는 대한민국을 능력도 책임감도 부끄러움도 없는 이 정권에 맡겨놓을 수 없다. 국민의 힘을 보여줄 때"라고 역설했다.

 
 그는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시대의 사명인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