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소고기·돼지고기 소비 가정조리↑ 외식↓

농촌진흥청, 성인 1천500명 대상 조사…축산물 인터넷 구매 증가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12/05 [16:33]

코로나19 이후 소고기·돼지고기 소비 가정조리↑ 외식↓

농촌진흥청, 성인 1천500명 대상 조사…축산물 인터넷 구매 증가

시대일보 | 입력 : 2021/12/05 [16:3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돼지고기와 소고기 등 축산물 소비 방식이 외식은 줄고 가정 내 조리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5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지난 9월 1~14일 전국의 주부·1인가구 1천500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이후 축산물 소비환경 변화 조사' 결과 돼지고기의 경우 가정 내 조리가 60.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외식(16.8%), 가정간편식·바로요리세트(12.1%), 배달(10.7%) 등의 순이었다.

 
이는 최근 3개월간 육류 소비 방법을 4가지 방식으로 구분해 조사한 결과다.

 
돼지고기의 가정 내 조리가 1년 전과 비교해 증가했다는 응답이 41.4%에 달한 반면 감소했다는 응답은 9.9%에 그쳤다. 변화 없다는 48.7%였다.

 
외식은 감소했다는 응답이 38.7%로, 증가했다는 답변(15.7%)의 두 배가 넘었다.'

 
소고기도 상황이 비슷했다.

 
가정 내 조리가 57.4%로 가장 많았고 이어 외식(17.9%), 가정간편식·바로요리세트(14.8%), 배달(9.9%) 등의 순이었다.

 
가정 내 조리는 1년 전보다 증가했다는 응답이 41.1%로, 감소 답변(13.5%)의 3배가 넘은 반면 외식은 감소 응답(49.3%)이 증가 답변(11.7%)의 4배를 웃돌았다.

 
닭고기는 가정 내 조리가 44.0%로 가장 많긴 하지만 배달도 30.3%에 달해 돼지고기·소고기의 배달 응답률에 비해 높은 편이었다. 가정간편식·바로요리세트는 13.2%, 외식은 12.6%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