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리아둘레길‘ 세계적 걷기 여행지로 육성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11/30 [17:14]

정부, ‘코리아둘레길‘ 세계적 걷기 여행지로 육성

시대일보 | 입력 : 2021/11/30 [17:14]

 

 



 
문화체육관광부는 30일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시군구협의회)와 코리아둘레길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코리아둘레길은 우리나라 외곽의 길들을 연결해 조성한 총 4천544㎞ 길이의 걷기 여행길로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 동해 해파랑길, 남해 남파랑길, 서해 서파랑길로 이뤄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5개 기관은 코리아둘레길을 세계적 여행지로 육성하는 데 협력한다.

 
구체적으로 문체부는 내년에 코리아둘레길 안내쉼터 운영 사업을 추진해 걷기 여행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농식품부와 해수부는 농·어촌 민박과 어촌체험 휴양마을 시설 등 콘텐츠를 코리아둘레길 걷기 여행 프로그램과 연계시킬 계획이다.

 
행안부는 DMZ 평화의길 횡단노선과 접경지역 관광 활성화 차원에서 관련 콘텐츠를 발굴할 예정이다.

 
시군구협의회는 각 지자체를 통해 코리아둘레길 노선을 정비하고 안내센터 운영에 참여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걷기 여행 수요가 커진 만큼 코리아둘레길을 전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콘텐츠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