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대위 측근 전진 배치…‘이재명의 민주당’ 친정체제 강화·쇄신 고삐

정기 국회 대응 원내 라인은 유지…지지율 상승 성과 못 내면 책임론 우려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11/25 [17:59]

당·선대위 측근 전진 배치…‘이재명의 민주당’ 친정체제 강화·쇄신 고삐

정기 국회 대응 원내 라인은 유지…지지율 상승 성과 못 내면 책임론 우려도

시대일보 | 입력 : 2021/11/25 [17:59]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당과 선거대책위원회에 측근을 전진 배치하면서 장악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지율 정체 국면의 돌파구로 '기병(騎兵)'의 기동성을 강조한 만큼 본선 레이스의 양날개인 두 조직에 이 후보의 뜻을 신속히 반영·실행할 친정 체제 구축을 시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신임 당 사무총장으로 뽑힌 김영진 의원은 이 후보와 대학 동문으로, 2017년 대선 경선 당시부터 이 후보를 도와왔다. 이 후보의 측근 그룹인 '7인회' 중에서도 핵심으로 통한다.

 
재선이 집권여당 사무총장을 맡은 것은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이다.

 
김 의원은 당 사무총장과 함께 선대위에서도 총무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당과 선대위의 살림·곳간을 책임지는 요직에 핵심 측근을 기용하는 '양수겸장'인 셈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현재 선대위의 문제도 빠른 의사 결정이 안 된다는 건데 결국 인사·조직 등을 맡아서 끌고 갈 수 있는 총무본부장이 그만큼 중요한 자리"라고 말했다.

 
전략기획위원장으로 발탁된 강훈식 의원은 이번 본선 선대위에서 정무조정실장으로 합류하며 신(新) 측근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는 전날 핵심 당직자들이 일괄 사의를 밝힌 이후 송영길 대표와 두 사람의 인선안을 놓고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후보와 같이 오래 호흡하고 최근 후보의 뜻을 잘 아는 두 사람이 중용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게 당 대표와 후보의 견해"라고 설명했다.

 
다만, 원내 라인은 그대로 유지한다. 이 후보가 전날 윤호중 원내대표, 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간사들을 만나 입법 속도전을 주문한 만큼 업무의 연속성을 살리자는 취지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원내대표단의 유임에 대해 "정기국회 동안 입법·예산을 더 잘 챙겨야 한다는 메시지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