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만균 서울시의원, 오세훈식 언론 길들이기 치졸하다 비판

서울시의 한겨레 광고 끊기, TBS 출연금 삭감으로 언론·방송통제 시도 강력 질타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00:36]

임만균 서울시의원, 오세훈식 언론 길들이기 치졸하다 비판

서울시의 한겨레 광고 끊기, TBS 출연금 삭감으로 언론·방송통제 시도 강력 질타

정상린 기자 | 입력 : 2021/11/19 [00:36]

서울특별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임만균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3)은 11월 17일(수) 열린 제303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오세훈 시장의 치졸한 언론탄압을 질타했다.

 

서울시는 지난 9월 13일, 오세훈 시장의 브리핑으로 전임 박원순 시장 시절 추진됐던 민관협치 사업 등을 강하게 비판했다. 오세훈 시장은 ‘자금창구’, ‘쌈짓돈’, ‘다단계 피라미드’라는 자극적인 단어를 사용하면서 서울시 민간위탁, 민간보조금을 지원받은 시민단체를 조롱했다.

 

하지만 10월 28일 한겨레는 “시 곳간이 시민단체 ATM이라더니 근거 못 대는 서울시”라는 기사를 통해 오시장의 발언 가운데 일부는 사실관계가 틀리거나, 고의로 사실관계를 왜곡한 듯한 부분들을 확인했다고 보도해 서울시를 비판했다.

 

문제는 10월 28일 당일, 한겨레가 서울시로부터 전화를 받으면서 불거졌다. 바로 올해 예정된 본지와 섹션지 ‘서울&’에 계획된 광고비를 중단한다고 통보받은 것. 서울시로부터 올해 예정된 한겨레 광고비는 5천만 원 정도로 추산된다. 임만균 의원은 “비판적인 보도가 있다면 팩트와 객관적인 데이터로 맞서야 함에도 치졸하게 광고비를 중단해 목을 죄겠다는 얕은 수를 쓴 것”이라며 “언론탄압이라는 말도 아깝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실제로 10월 29일 미디어오늘은 “한겨레 오세훈 시장 비판했더니 서울시 광고 중단 통보”라는 기사를 통해 서울시 이창근 대변인이 “현재 내부 분위기 상 광고나 협력사업을 지속할 수 없다”고 한겨레에 전했다며 보도했다. 그러나 11월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출석한 이창근 대변인은 “대변인실이 서울시 전체 실국의 광고를 전부 알 수도 없고 관리하지도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임 의원은 “언론보도가 잘못되었으면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하든지, 정정 보도를 요청해야 하는데 무엇이 찔려 이렇게 하지 못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날 5분 발언에서 임 의원은 미디어재단TBS 출연금 대량삭감 사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울시는 재단화된 지 1년 9개월밖에 되지 않은 신생재단이 ‘재정독립’을 필요로 한다며 올해 대비 123억 원의 TBS 출연금을 삭감했다. 임만균 의원은 “방송편성의 독립권한이라는 방송법 위반을 피하기 위해 재정독립이라는 그럴싸한 방패를 앞세워 치졸한 변명을 하고 있다”며 오세훈 시장을 비판했다.

 

임만균 의원은 서울시의 한겨레 광고 끊기와 TBS 출연금 삭감에 대해 한겨레에 예정됐던 광고 집행을 정상화하고 미디어재단TBS의 삭감된 출연금 재원을 다시 정상화할 것을 촉구하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