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방역 준수에 예외없어 위반시 엄정 책임추궁”

“폭염 기세 예사롭지 않아” 비상 대응체제 가동 지시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7/19 [16:46]

문대통령 “방역 준수에 예외없어 위반시 엄정 책임추궁”

“폭염 기세 예사롭지 않아” 비상 대응체제 가동 지시

시대일보 | 입력 : 2021/07/19 [16:46]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방역 조치를 준수하는 데 누구도 예외나 특권이 있을 수 없다. 방역 조치 위반 행위에 대해 단호하고 엄정한 책임 추궁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당면한 최대 과제는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고강도 방역 조치를 짧고 굵게 끝내는 것으로, 정부는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하게 조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진단검사 대폭 확대, 철저한 역학조사, 생활치료센터 및 치료병상 확충, 취약시설 및 휴가지 집중점검 등을 거론하며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반전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화된 방역 조치에 협조하고 있는 국민, 폭염 속에서도 코로나 대응에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을 향해 "무한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한 데 이어 "어려울수록 단합하는 것이 절실한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고강도 방역 조치와 함께 백신 접종 속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언급하면서 "백신 물량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과 함께 40대 이하 국민에 대한 백신 접종 계획도 조속히 마련해 '내가 언제 백신을 맞게 될지' 예측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가장 안타깝고 송구한 것은 코로나 재확산과 방역 조치 강화로 인해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더욱 커지고 있는 점"이라며 "정부는 보다 적극적이고 세심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안을 국회 논의 과정에서 보완해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에게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분명하다"며 "피해 지원의 범위를 더 두텁고 폭넓게 하고, 추경 통과 즉시 신속히 집행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손실보상법에 의한 지원도 강화된 방역 조치 상황을 반영해 충분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빠른 집행을 위해 준비해 나가겠다"며 신속한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의 협조를 구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폭염의 기세가 예사롭지 않다"며 "정부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비상 대응체제를 가동하고, 특히 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둬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폭염에 취약한 노인층·노숙인·쪽방 주민에 대한 보호대책 시행 및 현장점검 강화를 당부한 데 이어 온열질환 노출 위험성이 큰 현장 노동자들을 거론하며 "폭염 시간대에는 충분한 휴식 시간을 보장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