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4개 여성아동단체, 도서기부 캠페인으로 모은 책 1,500권 기증

임춘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3/10 [15:24]

창녕군 4개 여성아동단체, 도서기부 캠페인으로 모은 책 1,500권 기증

임춘식 기자 | 입력 : 2021/03/10 [15:24]


  창녕군여성단체협의회 등 4개 단체가 사랑의 도서 모으기 운동으로 수집한 책 1,500권을 창녕지역자활센터 등에 기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기증식에는 창녕군여성단체협의회, 창녕군어린이집연합회, 창녕맘모여라, 창녕맘여성봉사회 등 4개 단체가 참여했다.

 

  지난 2월 23일 창녕농협 앞 회전교차로에서 코로나블루 극복 ‘책 읽는 창녕, 독서하는 군민’ 운동으로 진행한 독서캠페인 행사에서 모은 책과 3월 5일까지 사랑의 도서 모으기 운동을 벌여 1,500권을 수집했다.

 

  이렇게 모인 도서는 소설, 시, 수필 등 일반도서 240권, 동화책 및 초등도서 1,260권이다.

 

  해당 도서는 창녕지역자활센터, 창녕군청소년수련관, 어린이집, 아이행복키움터, 또바기돌봄센터 등 아동과 청소년들이 이용하는 시설에 전달한다. 또한 독서장려를 위해 책갈피 2,000개를 제작하여 도서와 함께 전달된다.

 

  하승범 창녕지역자활센터장은 “기증받은 도서는 카페들애 카페에 비치하여 군민과 어린이들이 모두 볼 수 있도록 하고, 앞으로 책 읽는 문화 확산 및 독서문화 활성화를 위해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최옥순 창녕군여성단체협의회장은 “귀중한 도서를 기증해 준 단체와 회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코로나 19로 힘든 일상에 좋은 책 한권이 군민들의 마음에 위로가 되고 특히 청소년과 아이들에게는 상상력을 기르고 꿈과 희망을 키워줄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창녕군 노인여성아동과 직원들도 도서기부 캠페인에 동참하여 개인별 2권씩 총50권의 도서를 기부하여 ‘책 읽는 창녕, 독서하는 군민운동’을 실천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