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단 관행 깬다” 정총리, 25일부터 ‘오픈 브리핑’

매주 목요일 브리핑 … 대권 염두 언론개혁 드라이브 해석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2/25 [16:31]

“기자단 관행 깬다” 정총리, 25일부터 ‘오픈 브리핑’

매주 목요일 브리핑 … 대권 염두 언론개혁 드라이브 해석도

시대일보 | 입력 : 2021/02/25 [16:31]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모든 부처 기자를 대상으로 한 개방형 정례 브리핑을 시작한다.

 
 정보를 개방해 정부 부처별 기자단 중심 취재 관행을 깨겠다는 일종의 언론 개혁 시도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약 30분간 출입처 중심 기자단 운영 개선방안과 정책 현안에 대해 질의응답을 한다.

 
 정 총리는 앞으로도 매주 목요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출입 부처나 기자단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기자로부터 질문을 받고 이에 답할 방침이다.

 
 브리핑은 정부 온라인 브리핑 시스템(이브리핑)으로 중계되는 만큼 출입처나 기자단 소속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총리실 페이스북으로도 중계된다.

 
 총리실은 사전에 정부 부처 출입 기자들에게 브리핑 현장 참석이나 온라인 질의 여부를 신청받았다.

 
 정 총리가 개방형 브리핑을 결정한 것은 지난 18일 언론개혁 방안을 주제로 한 목요대화에서 출입기자단 관행부터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그는 행사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정보가 편중되면 기득권이 생긴다", "언론의 정부 출입처 취재의 부조리한 관행 혁신이 언론개혁의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면서 기자단 관행을 비판했다.

 
 지난달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도 검찰 기자단 해체 국민청원과 관련한 출입 기자단 관행에 대한 질문을 받고 "문제가 있다. 부자연스러운 관행이 있다면 타파하는 게 옳다"고 했다.

 
 정 총리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도 검찰 기자단 해체 국민청원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