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박범계, 추미애 시즌2 예고…임명 철회하라”

“김학의 불법출금 사건 공수처 이첩? 있을 수 없는 일”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1/26 [15:34]

野 “박범계, 추미애 시즌2 예고…임명 철회하라”

“김학의 불법출금 사건 공수처 이첩? 있을 수 없는 일”

시대일보 | 입력 : 2021/01/26 [15:34]

 

 



 

국민의힘은 26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법무부 수장으로서 자격 없음이 입증됐다"며 임명철회를 촉구했다.

 
이종배 정책위 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법인 '명경' 출자와 관련한 이해충돌이나 불법 다단계 투자 연루, 최측근의 불법 선거자금 묵인 등 소명되지 못한 의혹을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 지경"이라며 "추미애 장관 시즌2를 예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아닌 문재인 정권의 홍위병을 자처하고 나선 것이 분명해졌다"며 "임명을 강행한다면 월성 1호기 수사 등 정권의 실체적 진실을 감추기 위한 정략적 인사라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법사위원인 전주혜 의원은 "박 후보자가 자료 제출에서부터 내로남불 행태를 보였다"며 "종합 결론은 부적격"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자가 전날 청문회에서 김학의 전 법무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의 공수처 이첩을 주장한 것에 대해선 비판이 쏟아졌다.

 
성일종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법을 지키는 총책임자인 법무부 장관이 서류 조작 등 범법행위에 대해 신속하게 수사 지시를 하는 게 맞지, 공수처로 보낸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공수처 이첩) 답변을 출국금지 사건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유도했고, 박주민 김남국 의원 등이 총력 지원했다"며 "공수처로 사건을 서둘러 끌고 가서 뭉개겠다는 의도가 노골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