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통령, ‘입양 취소·교체’ 발언 깨끗하게 사과하라”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6:39]

野 “대통령, ‘입양 취소·교체’ 발언 깨끗하게 사과하라”

윤 경 기자 | 입력 : 2021/01/19 [16:39]

 



 

국민의힘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아동학대방지 대책으로 입양아동 취소나 교체를 언급한 데 대해 "아이를 물건 취급하느냐"며 맹공을 이어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사고의 바탕에 깔린 반인권적 인식의 일단이 여과 없이 드러났다"며 "입양을 취소하거나 바꾸기 전에 마음에 들지 않은 대통령부터 바꾸라고 한 국민 여론이 대통령의 어제 발언을 잘 풍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이가 물건이냐, 입양이 홈쇼핑이냐, 교환하고 반품하라는 말이냐는 온갖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며 "변명하지 말고 대통령께서 깨끗하게 사과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공감능력 상실을 의심하게 하는 답변으로 국민의 공분을 자초했다"며 대통령의 해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대통령의 발언이 사전위탁보호제를 보완하라는 취지였다는 청와대 해명에 대해서도 '어설픈 변명'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은 CBS라디오에서 "사전위탁보호제도의 취지는 아이하고의 '케미'(조화) 이런 문제가 아니라 입양 부모의 자격 문제"라며 "그런 식으로 해석하는 청와대의 해명조차도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