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위해 불조심

손 정 환 <오산시의회 의장> | 기사입력 2016/12/07 [00:00]

[특별기고]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위해 불조심

손 정 환 <오산시의회 의장> | 입력 : 2016/12/07 [00:00]

아름다운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기도 전에 화재 다발기인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
요즘 각종 언론매체에선 연일 화재사고 뉴스를 다루고 있고, 소방관서에서는 각종 캠페인 및 예방홍보활동 등 겨울철 화재 예방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불청객인 화재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우리 주변에 쉼 없이 찾아와 소중한 인명을 빼앗고 많은 재산피해를 일으키고 있다.
안타깝게도 최근 경부고속도로에서 모기업 퇴직 동기들이 은퇴 기념 여행을 다녀오던 중 차량화재로 7명이 목숨을 잃었고, 오산시에서도 화학제품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막대한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예방에 작은 관심이라도 가졌더라면 큰 피해는 막을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자나 깨나 불조심’이라는 말이 있다.
우리들은 어릴 때부터 가정이나 학교에서 불조심을 해야 한다는 교육을 받아왔다. 그러나 실제로 실천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불로 인한 크고 작은 화재사건들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그로인해 우리의 생활공간이 불타 없어지고 소중한 가족과 이웃, 친구를 잃으며, 산불로 인해 소중한 자연이 훼손되고 화재 연기에 의해 대기가 오염된다.
그렇다면 좋은 것 하나 없는 화재와 이를 예방하는 작은 관심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첫째는 전기제품을 안전하게 사용한다.
겨울철 난방 등 전기기구 사용이 많아짐에 따라 화재가 빈번히 발생한다.
이는 과열, 합선, 누전 등이 원인이며, 예방 요령은 한 콘센트에 여러 개의 플러그를 꽃아 사용하는 문어발식 사용을 하지 않고, 각종 전기기구 사용 후에는 반드시 플러그를 뽑아야 하며, 전기장판 등 발열체를 장시간 사용하지 않는다.
또한 전선과 콘센트에 먼지가 쌓이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청소를 한다.
둘째는 가스제품을 안전하게 사용한다. 화재출동의 상당수가 음식물 취급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데 주방에서 음식물을 조리하는 중에는 절대 자리를 비우는 일이 없어야한다.
또한 조리기구 주변에는 가연물을 절대로 놓지 말아야 하고, 가스 사용 전후에는 환기를 꼭 시키는 것이 좋다.
마지막은 담뱃불에 대한 안전이다. 최근 5년간 통계로 볼 때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전체 화재건수의 40.8%였으며 부주의 발생 유형 중 31.2%가 담뱃불로 인해 발생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원인으로는 술에 취한 채 잠자리에서 흡연하다 발생하는 경우, 불씨를 완전히 끄지 않은 채 버려서 발화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때문에 흡연은 꼭 지정된 장소에서 하고 흡연을 한 후에는 꼭 불씨를 완전히 꺼야하며 되도록 집안에서는 흡연을 하지 않는다.
불조심은 일 년 12달 단 한 순간도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되지만 통계적으로 보면 전체 발생 대비 겨울철에 60%의 화재가 일어난다.
그래서 소방당국에서는 매년 11월을 전국 불조심 강조의 달로 정해 많은 행사 및 교육을 통해 불조심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화재는 쉽게 일어나지 않지만 한번 발생하면 인생을 송두리째 바꿀 수 있는 아주 무서운 사건이 된다. 때문에 우리 모두 스스로 화재예방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예방하여 슬기롭게 대처해 단 한 번의 화재가 없는 행복하고 건강한 인생을 영위하길 바란다.

손 정 환 <오산시의회 의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