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행안부, ‘6‧10 민주항쟁 기념식’ 불참...국가기념일 지정 이래 최초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윤 정권 퇴진’구호 내건 행사 후원 때문

최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6/09 [16:16]

행안부, ‘6‧10 민주항쟁 기념식’ 불참...국가기념일 지정 이래 최초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윤 정권 퇴진’구호 내건 행사 후원 때문

최동환 기자 | 입력 : 2023/06/09 [16:16]

▲ 신지혜 기본소득당 대변인.  © 최동환 기자


[시대일보=최동환 기자​]기본소득당은 9일 “행정안전부가 제36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불참을 선언했다”며 “우격다짐, 치졸한 행보”라고 맹비난했다.

 

신지혜 기본소득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행정안전부는) ‘기념식을 주관하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윤석열 정권 퇴진’을 구호로 내건 행사를 후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면서 “2007년에 6월 10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래 최초의 불참 선언이다. 후원 취소를 밝혔는데도 불참하겠다는 것은 우격다짐으로 민주주의를 왜곡하는 치졸한 행보”라고 비판했다.

 

신지혜 대변인은 “1987년 6월 항쟁은 지금의 헌법을 만든 근간”이라면서 “기념식에 불참하는 것은 헌법 정신을 지키겠다던 윤 대통령의 말을 정부가 우습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6월 항쟁은 국민의 목소리를 짓밟는 국가폭력과 독재에 저항한 역사”라며 “정부 규탄 낌새라도 보이면 지원을 빌미로 옥죄겠다는 치졸한 겁박은 우격다짐으로 민주주의를 왜곡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에서 ‘기억과 예우는 헌법 실천’이라고 말했다”며 “지금이라도, 불참 선언을 거두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가폭력에 저항한 6‧10 민주항쟁 의미를 노골적으로 퇴색시키기 위한 것으로 국민은 받아들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