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윤석열 정부, 국민갈등 넘어 통합으로

대통령 직속 1호 위원회, 국민통합위원회 출범기획, 정치·지역, 경제·계층, 사회·문화 등 분과

디지털뉴스팀 | 기사입력 2022/07/28 [13:57]

윤석열 정부, 국민갈등 넘어 통합으로

대통령 직속 1호 위원회, 국민통합위원회 출범기획, 정치·지역, 경제·계층, 사회·문화 등 분과

디지털뉴스팀 | 입력 : 2022/07/28 [13:57]

윤석열 대통령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



윤석열 정부의 대통령 직속 1호 위원회로 국민통합위원회가 스타트를 끊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민간위원을 직접 위촉하고 향후 5년간의 국민통합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이 날 출범식에서 기획, 정치·지역, 경제·계층, 사회·문화 등 총 4개의 전문 분과별로 국민통합상징성이 높고 갈등 현안에 대한 전문성과 현장 경험을 겸비한 총 24명의 민간위원을 위촉했다. 

 

기획 분과에서는 국회의원 출신 최재천 변호사(분과위원장), 우석훈 ‘내가 꿈꾸는 나라’ 대표, 이우영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참여하여 국민통합위원회 운영을 총괄 기획·조정한다.

 

정치·지역 분과에서는 김민전 경희대 교수(분과위원장), 김영우 前 국회의원, 최명길 前 국회의원, 이현출 건국대 교수, 정회옥 명지대 교수 등이 참여하여 협치의 정치문화 구현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경제·계층 분과에서는 이석준 前 국무조정실장(분과위원장), 한정화 한양대 명예교수, 이수형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김희정 ‘째깍악어’스타트업 대표 등이 기업 상생환경과 경제 격차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사회·문화 분과에서는 윤정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석좌교수(분과위원장), 방문석 국립교통재활병원장,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이자스민 前 국회의원 등 과학·복지·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가 참여해 현안을 다룬다.

 

한편, 이날 국민통합위원회는 국민통합위원회의 업무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앞으로의 운영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국민통합위원회는 사회 신뢰도를 높여 국가 재도약의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갈등 문제에 대해 실행 가능하고 구체적 대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해 국민의 공감대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국민통합 국가전략을 수립하고, 갈등 예방·관리를 위한 법·제도적 기반을 구축하는 등 통합 기반을 강화하는 방안도 상시 추진할 방침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통합에 대한 국정철학을 국민통합위원회 위원들과 공유하면서, 통합과 화합을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실행할 것을 당부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국민통합은 우리 사회의 도약과 발전을 준비하기 위한 미룰 수 없는 과업이자, 반드시 이뤄야 하는 시대정신이라는 점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히며, “국민통합위원회는 담론 수준에 그쳤던 기존 위원회 방식을 탈피하여, 실용적인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 ‘문제해결형 위원회’로 운영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국민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으며, 국정비전인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사는 국민의 나라’를 이룩하기 위한 핵심 원동력이 바로 국민통합이라는 인식을 밝힌 바 있다. 

 

국민통합정책을 자문하는 대통령 직속 위원회를 신설하는 것은 국민통합이 국정운영에 있어 가장 중요한 가치라는 정부 내 인식과 사회통합을 향한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이동
메인사진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분수’ 시간 변경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