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미군기지 사령관 부인은 입양 한인…40여년만에 가족 재회

미 성조지에 사연 소개…생후 6개월 미국 가정에 입양돼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2/01/16 [15:32]

평택 미군기지 사령관 부인은 입양 한인…40여년만에 가족 재회

미 성조지에 사연 소개…생후 6개월 미국 가정에 입양돼

시대일보 | 입력 : 2022/01/16 [15:32]

 

 

 




 

 
한국인 입양아인 평택 미군기지 사령관의 부인이 40여 년 만에 가족과 재회한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16일 미군 기관지인 성조지에 따르면 세스 그레이브스 캠프 험프리스 사령관의 부인인 타라 그레이브스(46) 씨는 1975년 미국으로 입양됐던 한인이다.

 
당시 생후 6개월로, 한국 이름은 '김은숙'이다.

 
미국에서 또래들의 인종차별 등으로 녹록지 않은 유년기를 보냈다는 그가 '뿌리'를 찾으려고 노력하지 않았던 건 아니다.

 
타라 씨는 16살 때 양어머니의 도움으로 친모와 한때 연락이 닿아 통역본 편지를 주고받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친모는 직접 대면하기 전까지는 자세한 얘기를 하기를 꺼렸고, 한국어를 배우라는 말도 했다. 편지 교환도 2년 만에 중단했다고 한다.

 
결국 입양된 이후 한 번도 한국을 다시 찾지 않았던 타라 씨의 가족 재회는 남편이 작년 한국으로 근무지를 옮기면서 '우연히' 성사됐다.

 
타라 씨는 "아직까지 완전히 치유되지 않은 저의 (입양으로 인한) 상처가 치유될까 싶어서, 가족들에게 다시 연락해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재회는 평택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이뤄졌다. 큰오빠를 비롯한 6남매가 입양 46년 만에 한자리에 모인 셈이다.

 
이 만남을 계기로 그는 자신의 친부모가 당시 딸 대신 아들 하나를 더 원했고, 어려운 형편 등으로 입양을 결정했던 사실을 전해 들었다. 부모가 이혼하면서 자식들이 아버지 밑에서 컸고, 얼마 지나지 않아 부친도 숨을 거뒀다는 얘기도 알게 됐다.  오빠 김형배 씨는 "부모님에게 여동생이 어디로 갔는지 물었지만, 아무런 얘기도 듣지 못했다"며 "당시 다른 형제들이 입양의 개념을 이해하기엔 너무 어렸지만, 나중엔 죄책감이 들었다"며 수십 년 만에 다시 만난 여동생에게 용서를 구하기도 했다.    

 
그레이브스 사령관은 성조지에 "가족들이 결국엔 서로 다시 만나게 된 데 대해 매우 기뻐했다"며 "아내에게 굉장히 특별한 순간이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