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동절기 맞아 유선 안전관리 점검 나서

탁형진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6:55]

군산해경, 동절기 맞아 유선 안전관리 점검 나서

탁형진 기자 | 입력 : 2021/12/06 [16:55]

 

 
군산해경이 동절기를 맞아 관내 다중이용선박(유선)의 운항질서 확립에 나섰다.

 
군산해양경찰서는 6일 관내에서 운영중인 유선 새만금호 등 3척과 선착장 2개소에 대해 겨울철 동절기를 맞아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실태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동절기(12월~2월)에 관내에서 운영하고 있는 유선의 안전사고는 한건도 없었지만 난방기 사용 증가에 따른 화재사고와 승·하선시 시설 결빙으로 인한 미끄럼 추락사고 등 사고의 개연성이 높은 만큼 선박 운항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 되는 시기이다.

 
이에 난방장비 등 화재 취약개소와 소화기 등 화재진화장비 비치여부, 선박 및 승객의 안전과 직결되는 위험요소에 대해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선원 및 종사자의 화재대비 훈련 등 실시 여부도 점검한다.

 
특히 최근들어 코로나의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유행함에 따라 방역지침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준수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

 
해경은 “동절기에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높은 파도와 잦은 기상불량으로 그 어느때보다 안전사고의 우려가 높고 부주의한 난방기구 사용이 화재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며 유선 운항자들의 철저한 대비와 주의를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