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버려질 나무 활용해 세외수입 2천만원 거둬

서기원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6:19]

곡성군, 버려질 나무 활용해 세외수입 2천만원 거둬

서기원 기자 | 입력 : 2021/12/06 [16:19]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제거 대상 나무들을 매각해 2천만원 상당의 세외수입을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 9월 곡성군 산림과에 한 주민의 민원이 접수됐다. 고달면 뇌죽리~ 고달리 구간 섬진강 제방 재해복구사업 현장에서 자전거도로 주변 수목이 정비되고 있으니 제거보다 활용 방안을 찾아 달라는 요구였다. 좋은 의견이었지만 산림과 측은 마땅한 방법이 없었다.

 

그러던 중 지역 내 산림경영인협회, 숲속의전남 협의회, 조경수협회와 함께 수목활용 방안을 찾고자 의견을 나눴고, 나무를 이식해서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처를 찾을 수 있게 됐다. 그 결과 250여 그루의 수목을 매각했고, 약 2천만원 상당의 세외수입도 올렸다. 무심코 지나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주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민간 기관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얻은 결과였다.

 

군 관계자는 “소통하고 힘을 합치면 어려운 일도 답을 찾을 수 있다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했던 사례인 것 같다. 앞으로도 소통을 통해 효과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 나가도록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