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율도·달리도 마을버스 개통식

김상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5:47]

목포시, 율도·달리도 마을버스 개통식

김상태 기자 | 입력 : 2021/12/06 [15:47]

 

 

목포시가 대중교통 취약지인 율도·달리도의 마을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

 
시는 6일 달리도 선착장 여객대합실 앞에서 김종식 시장, 박창수 시의장, 도·시의원, 주민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가졌다.

 
11인승인 율도ㆍ달리도 마을버스는 율도ㆍ달리도에 각 1대씩 총 2대로서 시범운행을 거친 뒤 1일 4회 여객선 운항시간에 맞춰 오는 12월 하순부터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대중교통 취약지역인 섬 주민의 교통 불편을 해소할 율도ㆍ달리도 마을버스는 공공형버스다.

 
공공형버스는 2019년 국토교통부 신규 사업으로 적자가 심한 노선이나 대형버스가 들어가지 못하는 구간의 교통권을 보장하기 위해 국비 50%, 시비 50%를 각각 지원해 버스를 운행한다.

 
목포에서는 지난해 6월부터 공공형버스 4대가 3개 노선을 운행 중이며, 지금까지 6만4,860여명이 이용했다.

 
시 관계자는 “율도ㆍ달리도 마을버스가 교통이용에 불편을 겪었던 섬 주민들의 이동 편의를 증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상태기자 dk-1987@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