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년 광역철도 3배-BRT 5배로 확충 … 대도시권내 30분대 생활권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확정…향후 20년 청사진 제시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1/10/27 [16:44]

2040년 광역철도 3배-BRT 5배로 확충 … 대도시권내 30분대 생활권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확정…향후 20년 청사진 제시

연합뉴스 | 입력 : 2021/10/27 [16:44]

 



 

오는 2040년까지 대도시권 내 광역철도 연장(총길이)이 3배 이상으로 확대돼 30분대 생활권이 갖춰진다.

 
간선급행버스(BRT) 연장은 5배로 늘어나고 S-BRT(Super-BRT), BTX(Bus Transit eXpress) 등 신개념 대중교통 서비스도 도입된다.

 
광역급행철도(GTX)역 환승센터는 'GTX 환승 트라이앵글'(서울역·청량리역·삼성역)을 비롯해 총 30곳으로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광역교통 기본계획은 대도시권을 대상으로 수립하는 교통 분야 최상위 장기 법정계획으로, 20년 단위의 권역별 광역교통체계 개선 방향을 제시한다.

 
2차 기본계획에 따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망과 비수도권 내 거점 간 광역철도 등 광역철도망을 현재 604.3㎞에서 2040년 1천900㎞까지 3배 이상으로 확충한다.

 
이를 통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수혜인구 비중을 현재 7%에서 2040년 80%까지 높이고 대도시권 내 30분대 생활권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순환도로망 확대, 지하도로 등을 통해 상습 정체 구간을 해소하고 광역교통축의 혼잡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아울러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높이고자 저비용 고효율 교통수단과 환승센터도 확충한다.

 
BRT 연장을 현재 291㎞에서 2040년 1천500㎞까지 늘리고 S-BRT, BTX, 트램 등 신개념 교통 서비스를 도입·확산한다.

 
GTX 중심의 환승센터를 2040년까지 30곳 구축해 환승 시간은 3분 미만, 환승 거리는 절반으로 단축한다. 자율주행차,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 등 새로운 교통수단을 지원하는 미래형 환승시설도 만든다.

 
광역버스의 공공성 강화와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해 노선 입찰제 방식의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현재 3개 노선에서 2030년 수도권 전체 노선으로 확대한다.

 
광역버스 노선 확대와 증차운행 지원을 통해 광역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한편, 프리미엄 광역버스 도입 등 광역버스 서비스를 다양화해 출퇴근 혼잡을 해소할 방침이다.' 광역교통 요금체계도 개선된다.

 
수도권과 지방 대도시권 일부에서 운영 중인 통합환승할인제를 2030년 전국으로 확대하고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문화 정착에 기여하는 알뜰교통카드 사용도 확대한다. 지역별 대중교통시책과 연계한 '지역 맞춤형 알뜰교통카드'도 도입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