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서 北무력도발 40회 중 대통령 대응발언 30%뿐”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10/26 [16:20]

“文정부서 北무력도발 40회 중 대통령 대응발언 30%뿐”

시대일보 | 입력 : 2021/10/26 [16:20]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은 26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북한의 미사일 등을 이용한 무력 도발에 대통령이 대응 발언을 한 경우가 30%밖에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강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부터 지금까지 북한의 미사일과 방사포 발사 및 핵실험 등의 도발이 총 40회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북한의 40회에 달하는 무력 도발에 대응 발언을 한 것은 12회(30.0%)에 그쳤으며, 이중 '도발'이라는 단어를 명시적으로 사용한 경우는 7회(17.5%)에 불과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북한의 무력 도발에 직접 대응해 '도발'이라고 발언한 것은 취임 첫해인 2017년 이후에는 1차례 밖에 없었다고 강 의원은 지적했다.

 
또, '도발'이라는 표현은 없었지만 북한의 무력 행사에 대응해 나름 확고한 발언을 한 것은 2019년 5월9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같은날 있었던 취임 2주년 생방송 대담에서 "북한의 이런 행위가 거듭된다면 대화와 협상이 마지막이란 점을 통보하고 싶다"는 경고 발언이 사실상 마지막이라고 강 의원은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