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종합감사도 대장동 공방 “尹이 부실수사” “李가 배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10/21 [17:16]

법사위 종합감사도 대장동 공방 “尹이 부실수사” “李가 배임”

시대일보 | 입력 : 2021/10/21 [17:16]

 

여야는 21일 국회 법사위의 종합 국정감사에서도 대장동 특혜개발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 등을 둘러싸고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들 의혹과 관련해 수사의 타깃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병철 의원은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 주임검사가 윤석열 아니냐"며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문제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무소속 곽상도 의원을 거론, "50억원 받았다고 해서 의원직 사퇴까지 했는데, 만약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부실수사한 것이 드러나면 윤석열 씨는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부산저축은행 대출금이 화천대유 등의 종잣돈이 됐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선 것이다.

 
소 의원은 윤 전 총장이 현재의 검찰 수사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후배 검사들 실명을 거론하며 범죄자라고 하는데, 대통령이 되면 국민도 범죄자라고 할 사람"이라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같은 당 최기상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조성은씨간 녹취록과 관련, 김진욱 공수처장을 향해 "공개된 녹취록에 윤 전 총장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한 것 아니냐는 추론이 가능한 부분이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수사 진척을 보이지 못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이번 주말 안에 김웅 의원 소환조사가 이뤄질 수 있느냐"고 캐물었다.

 
 김용민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 측에서 부인 김건희씨의 주식계좌를 공개한 것을 두고 "범죄 혐의가 없고 손해만 봤다는 것은 허위 변명"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부실·늑장 수사가 의심된다며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부각했다.

 
전주혜 의원은 "권력기관들이 정권 재창출을 위해 합심해 노력하고 있다"며 "공수처는 윤석열 후보를 사흘 만에 입건해 광속 수사를 하는 반면, 이재명 후보가 연루된 대장동 게이트 수사는 느림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남시장실을 굳이 압수수색하지 않고 이재명 후보와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의 메시지 내용을 굳이 조회하지 않는 걸 보면 오히려 뭐가 나올까 피하고 겁내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