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안산국제아트쇼 개최…한국화부터 서양화까지 ‘풍성’

다음달 31일까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전시관에서 펼쳐져

안동복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7:10]

제3회 안산국제아트쇼 개최…한국화부터 서양화까지 ‘풍성’

다음달 31일까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전시관에서 펼쳐져

안동복 기자 | 입력 : 2021/10/21 [17:10]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한국화부터 서양화, 공예, 민화, 조각, 서예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제3회 안산국제아트쇼’가 이달 31일까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전시관에서 펼쳐진다고 21일 밝혔다.

 

전날 개전을 알린 안산국제아트쇼는 (사)한국미술협회 안산지부(지부장 박경숙) 주최·주관으로 진행되며, 1부 전시전은 이달 25일까지, 2부 전시전은 이달 26~31일이다.

 

아트쇼에는 서양화, 한국화, 공예. 민화, 조각, 서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149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이 가운데 8명은 청년작가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됐다.

 

계속되는 코로나19 확산세로 국외 작가 섭외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안산지부 외 수원·안양·의왕지부를 대표하는 작가 12명을 섭외함으로써 아트쇼의 풍성함을 더했다.

 

올해 세 번째를 맞는 아트쇼는 한 자리에서 다양한 분야의 작품 전시와 함께 판매까지 이뤄짐으로써 참가한 작가의 창작의욕을 높이고 후속 작품 활동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더불어, 내방객들은 다양한 미술품을 감상하고 소장 가치가 있는 미술품을 마련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미술 애호가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의 관심도 주목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아트쇼가 많은 미술인들의 활발한 활동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많은 시민께서도 수준 높은 작품을 감상하며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