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2022년 조림사업 설명회 개최

김안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7:04]

장흥군, 2022년 조림사업 설명회 개최

김안선 기자 | 입력 : 2021/10/21 [17:04]

 

 

장흥군은 지난 20일 목재산업지원센터에서 관내 목재생산업 등록업체를 대상으로 입목 벌채 및 2022년 조림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기후 변화 대응에 따른 목재 이용 증진 및 국산 목재 공급 확대와 친환경 벌채를 기반으로 한 원자재의 안정적 공급 및 지속 가능한 목재 생산을 목표로 장흥군 목재생산업체, 산림조합, 관련 법인이 한자리에 모여 정보 공유와 소통의 장을 이루었다.

 

군은 설명회를 통해 목재생산업 등록업체를 대상으로 개벌(모두베기) 시 군상 및 수림대를 존치하여 진환경 벌채 규정을 준수할 것과 작업 시 위법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벌채 구역 준수, 작업 완료 후 운재로 복구 및 장마철과 집중호우 시 현지를 필히 점검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장흥군의 2022년 벌채 예상 면적은 150ha로 과거 치산녹화 위주로 심었던 리기다 소나무 등을 보다 경제적이고 가치 있는 편백, 백합나무 등의 수종으로 갱신하기 위해 100ha를 수확갱신 벌채하고 군 대표 특산물인 표고버섯 재배용 자목으로 활용하는 참나무 50ha를 벌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내년도 조림 물량으로 약 91ha, 9억3천7백만 원을 투자하여 인테리어 목재, 펄프, 우드칩으로 활용하는 편백, 백합나무, 상수리 등 장기수와 임가의 단기 소득을 올릴 수 있는 특용수인 황칠, 두릅, 음나무 등 경제 수종 위주로 조림할 계획임을 밝혔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저탄소 녹생 성장을 이룩하고 보다 친환경적인 벌채 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관계자 분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