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대장동, 굉장한 악재 … 이재명, 억울해도 해명해야”

박지원 ‘잠자는 호랑이’ 발언에 “누구 협박하나…해선 안될 소리”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9/23 [15:56]

유인태 “대장동, 굉장한 악재 … 이재명, 억울해도 해명해야”

박지원 ‘잠자는 호랑이’ 발언에 “누구 협박하나…해선 안될 소리”

시대일보 | 입력 : 2021/09/23 [15:56]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2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 "무척 억울하더라도 더 성실하게 설명, 해명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지사한테 굉장히 악재로 작용하고 있는 건 틀림 없다"며 이같이 쓴소리를 했다.

 
특히 대장동 의혹이 호남권 경선에 미치는 여파와 관련, "그 영향이 제일 크다"며 "이거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이 지사가 광주·전북에서 과반 가까이 (득표할) 정도로 괜찮았는데 지금은 (이낙연 전 대표가) 광주까지도 상당히 해볼 만한 분위기"라고 말했다.

 
결선 투표 가능성에 대해서도 "대장동 이게 상당히 타격이 큰 것 같다"며 "충청에서 경선이 끝난 거라고 봤었는데, (지금은) 결선까지 반반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결선까지 가더라도 선두가 무너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 지사가) 조금 우월이라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야권의 특검 주장에 대해선 "특검 구성에 몇 달이 걸리는데 대선 다 가서 무슨 특검을 한다는 거냐"며 "상식적으로 말이 되나. 시간 끌기"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씨가 고발 사주 의혹 제보를 모의했다는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선 "그걸 하라고 했어야 (제보) 사주이지, 사후 보고를 한 것은 사주는 아니다"라며 "기자들도 (롯데호텔) 38층에 가서 밥 안 얻어먹은 사람이 거의 없다"고 했다.

 
다만 박 원장의 '잠자는 호랑이' 발언에는 "국정원장이라는 사람이 할 소리는 아니다"라며 "누구를 협박하는 것인가. 해서는 안 될 소리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씨가 박 원장과 회동 당시 SNS에 '역사와 대화하는 순간들'이라고 적은 것에 대해서도 "횡설수설하는 여자더만"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