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천·계곡 불법시설 적발 때 즉시 강제 철거”

하천 사유화 등 위법행위 재발 조짐에 강력 대응책 추진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6:34]

경기도 “하천·계곡 불법시설 적발 때 즉시 강제 철거”

하천 사유화 등 위법행위 재발 조짐에 강력 대응책 추진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1/07/29 [16:34]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하천·계곡에 불법 시설물을 다시 설치하는 등 불법행위 재발 조짐을 보이자 경기도가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29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청정계곡 불법행위 강력 대처방안'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2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위반 행위에 대한 엄정 대응을 지시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계곡은 국민 모두의 것"이라며 "잠시라도 빈틈을 파고들어 불법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대처방안에 따라 여름 성수기인 7∼8월 6가지 대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청정 계곡·하천을 유지하는 데 힘쓸 방침이다.

 
우선 모든 계곡을 대상으로 경기도-시·군 특별단속을 추진, 불법 시설물 적발 때 '무관용 원칙'에 따라 예외 없이 즉시 강제 철거 등 행정대집행을 하기로 했다.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 031-8008-2580) 및 경기도 콜센터(☎ 031-120) 신고 체계를 구축, 불법행위 신고 때 신속대응단을 가동해 조사를 벌이는 등 촘촘한 관리 감독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다.

 
두 번째 대책은 업무해태 등 관련자 처벌이다. 감독 책임이 있는 시·군이 하천·계곡 내 불법행위를 장기간 방치할 경우 특정감사를 실시, 부단체장 등 관련 공무원들을 엄중하게 문책할 계획이다.

 
불법행위에 대해 봐주기식 단속을 한 하천감시원과 청정계곡지킴이에 대해서도 해촉 등 책임을 묻는다.

 
세 번째 현재 3개 반으로 운영 중인 점검반을 강화해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특별 점검반'을 평일 3개 반 주말 11개 반으로 편성해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계곡 등 이용객이 많은 9개 시·군 13개 주요 계곡을 중심으로 가동한다.

 
김영근기자 kyg9904@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