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중위가격 5억원 돌파 … 서울 10억원 넘어 상승 지속

전국 아파트 중위 전셋값도 3억원 돌파 뒤 계속 올라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7/26 [16:33]

전국 아파트 중위가격 5억원 돌파 … 서울 10억원 넘어 상승 지속

전국 아파트 중위 전셋값도 3억원 돌파 뒤 계속 올라

시대일보 | 입력 : 2021/07/26 [16:33]

 




전국의 아파트 중위가격이 11개월 만에 1억원 넘게 오르며 5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지난달 아파트 중위가격이 10억원을 넘긴 뒤에도 멈추지 않고 계속 오르고 있다.

 
26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7월 전국 아파트 중위가격은 5억76만원으로, 지난달(4억9천300만원)보다 776만원 오르며 처음 5억원을 넘겼다.

 
중위가격은 주택 가격을 순서대로 줄 세웠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으로, '중간가격', '중앙가격'으로도 불린다.

 
전국 아파트 중위가격은 KB국민은행이 처음 통계를 발표한 2008년 12월 2억2천589만원이었다가 2016년 10월(3억9만원) 3억원을 돌파한 뒤 3년 11개월 만인 지난해 9월(4억1천349만원) 4억원을 넘어섰다.

 
이후 집값이 가파르게 뛰면서 4억원에서 5억원까지10억 원 이후 오르는 데는 불과 11개월(2020년 9월∼2021년 7월)밖에 걸리지 않았다. 최근 집값 상승 속도가 얼마나 가팔랐는지를 보여준다.

 
수도권의 주택(아파트·연립·단독 포함) 중위가격은 이달 처음 6억원을 넘겼다.

 
작년 9월 5억751만원으로 5억원을 넘긴 뒤 10개월 만에 1억원 가깝게 오르며 6억원 선을 돌파한 것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의 아파트 중위가격이 10억2천500만원으로, 지난달(10억1천417만원) 10억원 돌파 뒤에도 1천만원 넘게 더 올랐고, 경기는 4월 5억원을 넘긴 뒤 이달까지 매달 올라 5억3천874만원까지 높아졌다.'

 
서울은 강남권 초고가 단지들이 가격 천장을 높이고 중저가 아파트들이 따라 오르면서 집값 상승세에 탄력이 붙었다.

 
수도권은 'GTX 라인' 등 교통·개발 기대감이 큰 서울 인접 지역 단지 위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서울에서는 소형 아파트(전용 60㎡ 이하)의 평균 매매가격이 8억957만원으로 처음 8억원을 돌파했고, 수도권 중대형(전용 ㎡) 평균 가격은 10억1천62만원으로 처음 10억원을 넘어섰다.

 
정부가 이달 무주택자에게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우대 혜택을 확대한 것도 주택 매매 수요를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이달부터 무주택자의 LTV 우대 폭은 기존 최대 20%포인트에서 10%포인트로 늘어났는데, 대상 주택 가격 기준이 투기과열지구는 6억원 이하에서 9억원 이하로, 조정대상지역은 5억원 이하에서 8억원 이하로 완화되면서 서울 외곽·수도권 아파트로 매수세가 이어졌다.'

 
전셋값 상승도 전국적으로 계속됐다. 이달 전국의 아파트 중위전세가격은 3억554만원으로 지난달(3억245만원) 3억원을 돌파한 뒤에도 309만원이 더 올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