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닷새 앞두고…국힘 경선룰, 역선택 공방 재점화

나경원, 공개 문제제기…오세훈, ‘맞수토론 평가단’ 겨냥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2/25 [16:33]

여론조사 닷새 앞두고…국힘 경선룰, 역선택 공방 재점화

나경원, 공개 문제제기…오세훈, ‘맞수토론 평가단’ 겨냥

시대일보 | 입력 : 2021/02/25 [16:33]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뽑기 위한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닷새 남겨두고 경선룰 잡음이 다시 표출됐다.

 
 여론조사는 응답자의 지지 정당을 구분하지 않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따라서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이 일부러 '약체' 야당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는 '역선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나경원 후보가 25일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나 후보는 KBS 라디오에서 "후보자로서 룰 부분에 대해 왈가왈부하지 않겠다"면서도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 "민주주의 원칙에 반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원, 적어도 범야권 지지자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야만 '야권 후보'의 타이틀이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논리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자신에게 뒤지는 오세훈 후보가 역선택의 수혜자일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을 염두에 뒀다는 얘기도 나온다.

 
 당원들에게 전폭적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나 후보가 마지막까지 '당심'에 주력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당 지도부는 "이미 정해진 룰"이라며 시큰둥한 입장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역선택 우려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염려하는 분도 계신 것 같은데, 너무 그렇게 자신 없어 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공관위는 이날 오후 나 후보 측 요청으로 각 경선 후보 캠프 실무진이 참석하는 비공개회의를 연다. 여론조사 방식 등과 관련한 설명회라는 게 공관위 입장이다.'

 
 당 주관 '맞수토론'의 토론평가단을 둘러싼 문제 제기도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된다.

 
 오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사전에 공관위에 문제를 제기했다. 토론평가단은 원칙적으로 해체하는 게 옳다"며 각 당협위원장이 50명씩 추천했기 때문에 사실상 '당원 평가단'이라고 주장했다.

 
 토론평가단은 지난 23일 나경원 후보가 오세훈 후보보다 우세했다고 평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