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첫발

2021.2. 기재부 공공기관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이기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5:13]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첫발

2021.2. 기재부 공공기관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이기호 기자 | 입력 : 2021/02/25 [15:13]

 

 
 2027년까지 준공 목표…공공주택사업 1만 8천 호 건립 추진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사업’이 올해 2월 KDI(한국개발연구원)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최종 통과됨에 따라, 부산 강서구 일원의 연구개발특구사업이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

 
부산시와 사업시행자는 예비타당성조사 과정에서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이 대규모 사업지구인 만큼, 토지이용계획상 첨단산업·연구·전시컨벤션 등 연구개발특구의 핵심기능(Core)을 조기에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단계별 사업추진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1단계(핵심기능/53만 평) ▲2단계(주거기능/74만 평) 등으로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부산시는 1단계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을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개발제한구역해제, 지구지정, 개발계획, 실시계획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본 사업에 착수해, 2027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 사업을 통해 약 3,320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2,386명의 고용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단계는 지난 2월 4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 발표의 후속 조치로, 강서구 대저동 일원에 1만 8천여 세대를 공급하기 위한 정책사업이다.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 등 의견 청취 열람공고(2월 24일)를 시작으로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등의 공공주택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연구개발특구 본격 추진과 더불어 대저, 강동동 지역에서 추진 중인 서부산권복합산업유통단지, 부산 교정시설 통합이전 등 다른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사업의 핵심기능인 연구개발특구와 함께 공공주택사업도 추진함으로써, 가덕신공항 개항과 연계한 테크노폴리스의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부산의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동북아 해양수도 건설의 핵심사업」으로써, 향후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이바지할 부산연구개발특구 조성사업에 대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기호기자 gh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