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재개

연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4:50]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재개

연영선 기자 | 입력 : 2021/02/25 [14:50]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와 음악분수가 오는 3월 1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예당호 출렁다리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2월 23일 기준 누적 방문객 427만명이 다녀가는 등 군을 대표하는 ‘비대면 힐링 관광명소’로 이름을 떨치고 있으며, 음악분수 역시 지난해 가동을 시작해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예당호 음악분수는 물의 부력을 이용해 수중에 떠 있는 국내 최대 규모 부력식 분수로 고사 및 곡사, 나비, 시간차, 발레분수 등으로 구성돼 있다.  예당호 음악분수는 오후 2시부터 저녁 8시 30분까지 주중 4회, 주말 5회의 공연이 펼쳐지며, 각 회당 20분간 분수가 조명과 함께 어우러지며 방문객들에게 아름다운 경관을 선사한다. 

 

군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주기적인 방역소독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속에 운영할 방침이며, 앞으로도 계절별, 테마별 음악분수 콘텐츠를 추가해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지친 방문객들에게 즐거움과 힐링을 선사할 계획이다.연영선기자 ysyoun@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