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조성’

9개 작목 재배 추진, 신기술 작목별 재배과정 연구

엄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5:48]

밀양시,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조성’

9개 작목 재배 추진, 신기술 작목별 재배과정 연구

엄정현 기자 | 입력 : 2021/02/23 [15:48]

 



 
 

밀양시는 빅데이터, ICT 시설·장비 등 스마트 영농의 향후 발전 방향을 조망하고 스마트팜 기반의 첨단 영농기술을 교육할 수 있는 새기술 실증시범포(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를 농업기술센터에 조성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새기술 실증시범포는 농작물 최적 생장 환경에 필요한 빅데이터를 비롯해 ICT 시설·장비 등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작물을 재배해 농업인들에게 신 영농기술 재배법을 공유하는데 활용될 예정으로, 시설 실증시범포(6동 2,768㎡), 노지 실증시범포(5개소 5,088㎡)를 조성해 복합환경제어시스템을 바탕으로 망고 외 9개 작목 재배를 추진 중이다.

 
또한, 시는 ICT 시설·장비를 활용해 작물생육의 각종 데이터 축적으로 미래농업을 준비하는 한편, 관내 농업인을 대상으로 협력연구원 17명을 모집해 실증시범포 신기술 작목별 재배과정도 함께 연구 중이다.

 
천성우 축산기술과장은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조성으로 밀양시 농업인의 스마트팜 운영 역량 강화와 농업인 신 소득원 발굴을 위한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엄정현기자 jheo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