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17년 연속 귀농1번지 수성 … 국비 25억원 확보

귀촌 = 39,229가구 경기도 이어 전국 2위 성과

강수국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6:04]

경북도, 17년 연속 귀농1번지 수성 … 국비 25억원 확보

귀촌 = 39,229가구 경기도 이어 전국 2위 성과

강수국 기자 | 입력 : 2021/01/21 [16:04]

 

 
 

경상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2021년 귀농귀촌유치지원사업 공모에서 17개 시군이 25억원(총사업비 5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귀농귀촌유치지원사업은 지역 여건에 맞춰 지역 정보제공, 상담·안내, 임시주거 조성, 농촌체험활동 등 다양한 도시민 유치프로그램을 지원하여 귀농귀촌 희망자가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사라져가는 농촌지역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금년도부터 신규로 추가된 ‘농촌에서 살아보기’프로그램은 귀농이나 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농촌으로 이주하기 전에 최장 6개월까지 희망하는 지역에서 미리 거주하면서 영농수행, 일자리 확보, 주거지 결정, 주민 융화 등 미리 체험을 하여 농촌생활의 위험부담을 줄이고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지난해 6월 발표된 통계청 귀농귀촌 통계에 따르면, 경북도는 귀농은 2,136가구로 2004년부터 16년 연속 1위, 귀촌은 39,229가구로 경기도에 이어 전국 2위를 달성하는 성과를 냈으며금년도 1월 발표된 농식품부의 지난해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 평과결과 전국 10개 시군 중 3개 시군(의성, 상주, 영주)이 대상을 수상했다.

 
경북만의 귀농귀촌분야의 큰 성과는 다양한 고소득작물의 발달로 농업소득이 높고 귀농에 도움을 주는 선배 멘토나 선도농가가 전국에서 가장 많으며, 농민사관학교와 경북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 등을 통한 영농교육 및 재능기부, 지역민융화사업 등 적극적인 행정지원 시스템 구축이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