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공공청사 방역 강화

이효열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5:59]

합천군,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공공청사 방역 강화

이효열 기자 | 입력 : 2021/01/21 [15:59]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최근 전국적인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공공청사 출입 시 발열체크 및 청사 내 방역소독을 강화한다.

 
우선 합천군청에서 시범적으로 운용 중인 비대면 안면인식 발열체크 시스템을 민원인의 방문이 잦은 각 읍·면사무소, 농업기술센터, 종합사회복지관 등 21개소에 추가로 설치하고, QR코드 사용이 어려운 노년층을 위한 통화발신 방문자 기록 시스템도 동시 운영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모든 공공청사의 출입구를 단일화하고 혹시 있을지 모를 출입기록 불응자에 대한 관리 인력을 배치하는 등 청사 방역 및 출입기록을 엄격하게 관리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올해 1월 보건행정 전문가인 최용남 합천부군수가 부임하면서 행정에서 먼저 생활방역에 솔선수범하여 ‘코로나 청정 합천’을 사수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추진됐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최근 진주, 대구 등 인접 지역에서 코로나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 지역의 민원인들이 관내 공공청사를 드나드는 일이 빈번하다”며 “군에서는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역강화를 통해 반드시 우리 합천군을 코로나로부터 지켜내 군민들의 안전을 이루어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합천군은 코로나 심각단계가 발령된 작년 2월 이후 코로나 감염병의 청사 내 유입 방지를 위해 정기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기타 공공장소에 대해서도 수시 소독을 실시하여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효열기자 hy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