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조성 ‘그린뉴딜 선도!’

경북도등 5개기관과 성공적 추진 ‘협약식’

강수국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5:56]

포항시,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조성 ‘그린뉴딜 선도!’

경북도등 5개기관과 성공적 추진 ‘협약식’

강수국 기자 | 입력 : 2021/01/21 [15:56]

 
 

 

 
포항시는 지난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상북도, 포항시, 한국수력원자력(주), 영남에너지서비스(주), (재)포항테크노파크 등 5개 기관이 수소산업 클러스터 조성과 연계한 ‘포항 블루밸리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하여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강성조 경북도부지사, 김희수 경북도부의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 이경남 영남에너지서비스(주) 대표이사, 이점식 (재)포항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참석해 경북도,포항시,한국수력원자력(주), 영남에너지서비스(주), (재)포항테크노파크 등 5개 기관이 수소산업 클러스터 조성과 연계한 ‘포항 블루밸리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하여 마련됐다.

 
  협약식을 통해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연료전지 발전사업 인·허가 및 주민 협력 등 행정 지원을 약속하고, 한국수력원자력(주)는 발전소 건립 및 직접운영으로 연료전지 분야 유지·보수 기술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며 영남에너지서비스(주)는 연료전지 발전소에 도시가스 공급 및 지역상생협력 사업을 실시하고, (재)포항테크노파크는 연료전지 유지·보수기술 확보 및 인력양성을 위한 인력과 장비 지원을 담당한다.

 
수소연료전지산업은 태양광·풍력 발전보다 안정적으로 전력 공급이 가능하며, 협력부품업체만 1만여 개가 넘어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클 뿐만 아니라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미래 핵심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수소산업을 배터리,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와 함께 3대 핵심전략으로 선정하고, 육성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포항 블루밸리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은 2023년까지 3년에 결쳐 부지면적 9,917㎡(약3천평), 발전용량 20MW(연간 4만6천가구 사용) 규모로 약 1,000억원을 투자하여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및 운영, 연료전지 유지·보수 기술을 확보하는 것으로, 국내 최초로 한국수력원자력(주)에서 참여하는 수소연료전지 사업이라는 데 큰 의의가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사진)은 “협약을 체결한 기관들의 역량과 지역의 우수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기반으로 수소연료전지산업을 미래신산업으로 육성하고, 현재 진행 중인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 예비타당성조사도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