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의회, 인재개발원 이전 반대·도청 환원 결의안 채택

장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6:03]

진주시의회, 인재개발원 이전 반대·도청 환원 결의안 채택

장용수 기자 | 입력 : 2021/01/20 [16:03]

 

 

 
경상남도 인재개발원 이전 저지와 도청 진주 환원에 진주시의회가 팔을 걷었다.

 
진주시의회는 19일 제226회 임시회를 통해‘경상남도 인재개발원 이전 논의 중단 및 경남도청 진주 환원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지난 11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도정질문에서 밝힌 인재개발원 이전 검토 계획에 따른 것이다. 현재 경남도는 서부청사 기능 효율화 방안과 함께 인재개발원 이전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결의안을 발의한 박금자 부의장 외 10인은 “이전된 지 5년이 채 되지 않은 인재개발원을 다른 지역으로 재이전을 검토하는 것은 서부청사 및 인재개발원 진주 이전 시 표방한 경남 균형발전과 사회통합 취지를 퇴색시키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며, “진주시민과 서부경남 도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명분도 실리도 없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인재개발원은 연간 다수의 교육생들이 생활하는 기관으로,

 
진주시뿐만 아니라 서부경남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면서, “서부청사의 중심인 인재개발원의 타 지역 이전은 알맹이 없는 서부청사가 될 뿐이다”고 성토했다.

 
이와 함께 창원특례시 지정 등 중·동부 경남발전구상에 맞서 서부경남 발전전략 마련을 요구했다. 이에 진주에 경남도청의 환원을 적극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상영 진주시의회 의장은 “역사를 되돌리고, 경남의 균형발전을 저해하는 경남도 인재개발원 이전을 시의회가 가만히 두고 볼 수는 없었다.”면서 “경상남도에 우리 진주의 의견이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게 다각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의문에는 ▲우수한 강사진 확보, 편리한 교통, 도심과 자연이 어우러진 환경 등 양질의 교육 실현이 가능한 진주에서 타 지역으로의 이전 반대 ▲직원 불편과 시설 부족을 개선하기 위해 진주 지역 내 환경이 우수한 곳에 양호한 시설을 갖춘 인재개발원 신축 촉구 ▲경남도청 환원 적극 추진으로 서부경남 균형발전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진주시민 대다수는 “만약 진주 시민의 동의 없는 경남도의 인재개발원의 타 지역 이전이 기정사실로 될 경우 더욱 강력한 방법으로 이전 반대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장용수기자 dyd8615@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