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시민참여형 “생활 속 작은 정원” 조성

박정길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6:19]

오산시, 시민참여형 “생활 속 작은 정원” 조성

박정길 기자 | 입력 : 2020/12/01 [16:19]

 



 

2018년도부터 오산 도시녹화사업 일환 마을정원사업 추진 
2020년 경기도 마을정원 ‘상’에서 ‘우수 마을정원 상’ 선정

 
▶‘교통섬 등 거리화단 특화사업, 띠녹지 조성 등 개선사업’ 완료

 
▶ ‘제20회 자연환경대상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2021년도에는 오산천 내에 20개 늘려 총 100여개 조성계획

 

오산시(곽상욱 오산시장)는 관내 자투리땅 곳곳에 ‘시민들에게 친근한 정원문화’라는 주제로 한 「시민참여형 작은정원 프로젝트」 진행하고 있다. 시민참여형 작은 정원 프로젝트는 오산천, 도심 곳곳에 작은 정원을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시의 경관을 제공하고, 시민이 자발적으로 작원정원을 조성하는데 참여함으로써 애향심 고취와 오산을 친환경 도시로 조성하겠다는 시민참여형 사업을 시내 곳곳에서 추진하고 있다.

 
오산시에는 오산의 중심을 가로지르는 오산천과 오산천에 인접한 맑음터공원이 있다. 맑음터 공원은 환경혐오시설인 비위생매립지와 하수종말처리장 시설이고 오산천은 직강화로 수질뿐만 아니라 환경적으로도 매우 건강하지 못했던 하천이었다. 지난 10년간의 ‘오산천 생태복원사업’을 통해 당시 5등급이었던 수질이 지금은 천연기념물 수달이 찾아오는 2등급수의 수질을 되찾게 되어 지금은 오산시민으로부터 최고의 사랑을 받는 하천이 되었다.

 
맑음터 공원은 ‘환경기초시설 빅딜협약’을 통해 공원조성과 국민여가 캠핑장으로 조성되어 지금은 많은 시민과 국민에게 사랑받는 공원시설이 되었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 만들어진 작은 정원은 각 정원별로 주제를 담아 △공동체 회복을 위한 함께정원 1호, △미관 개선을 위한 작은정원 2호, △안전한 보행로를 위한 등굣길정원 3호,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를 위한 4~6호 환경정원으로 조성되었다. 환경정원으로 조성된 테마정원은 도로변과 골목길 등 상습적인 쓰레기 무단투기로 인해 자주 민원이 발생하던 곳에 쓰레기를 치우고 일부 포장도로를 철거해 나무와 꽃을 심어 친환경정원을 조성하였고, 도심에 조성된 6개의 작은 공원은 시민들이 원하는 정원의 대상지를 신청하면 담당자들이 현장을 방문한 뒤 유동인구와 효과성 등을 따져 선정했다.

 
2020년 관내에 조성된 원동 ‘꽃피는 마을 정원’은 경기도에서 주관하는 「경기도 마을정원 조성사업」에서 선정된 마을 정원이다. 마을정원이란 관내 유휴지 및 공한지 등 환경 개선이 필요한 곳을 정원화 시키는 사업으로 마을공동체가 주체가 되어 계획부터 조성까지 참여하는 사업이다. 오산시에서는 2018년부터 ‘세마아트마을정원’을 시작으로 마을 정원을 조성하였으며, 2020년 꽃피는 마을정원을 조성하기 위하여 2019년부터 마을주민들이 직접 자체위원회 구성부터 PPT 심사 발표 등 정원을 유치시키기 위해 노력하였다.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대면교육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비대면 온라인 교육을 통해 정원을 함께 조성하며 유지·관리 교육까지 진행하였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조성 완료지 중 우수 마을정원을 선정하는 「경기도 마을정원 상(賞)」시상에서 2019년 ‘아름다운 참여상’에 세마아트마을 정원이 2020년 ‘우수 마을정원’에 매홀두레마을 정원이 선정되어 2년 연속 입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경기도 마을 정원상은 마을정원의 구현내용 및 주민참여도, 지속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선정되는 상이다.

 
곽상욱 시장은 “그동안 오산시를 아름답고 깨끗하게 꾸며지도록 애써주신 오산시민께 감사드리며, 내년 4회차 공공형 마을정원 조성은 시민들에게 열린 정원 문화를 체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직접 조성하고 시민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정원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정길기자 jgba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