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산 ‘칠곡평화 전망대’ 새로운 관광 명소로 ‘급부상’

윤철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5:42]

자고산 ‘칠곡평화 전망대’ 새로운 관광 명소로 ‘급부상’

윤철수 기자 | 입력 : 2020/12/01 [15:42]

 



 

 

칠곡군 왜관읍 석전리·아곡리와 석적읍 중지리에 위치한 자고산은 6.25전쟁 당시 북한군의 포로가 된 미군장병 41명이 집단으로 학살당해 국제적인 이슈로 떠올랐던 지역이다.

 
칠곡군은 칠곡U자형 관광벨트 사업의 일환으로 전몰장병의 추모와 자고산 일대의 관광 자원화를 위해 16억 원을 들여 칠곡평화 전망대를 건립했다.

 
군은 지난해 5월 공사를 시작해 12월 준공식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별도의 준공식을 갖지 않기로 했다.

 
전망대는 지상 3층 12.1m‘촛대’모양과 55일간의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상징하는 5.5m‘촛불’모형 으로 구성됐다.

 
투명 곡면유리와 투명엘리베이터를 통해 낙동강 일대가 한눈에 들어오며 부지에 조성된 무궁화·사계장미 수벽과 태극문양의 블록포장은‘한미 우정’과‘호국평화’를 상징한다.

 
전망대 2층 유리에 부착될 태극기와 6·25참전국의 국기는 참전용사와 순국선열의 희생정신을 나타낸다.

 
특히 다채로운 연출이 가능한 경관조명은 인근 주요 도로와 왜관읍은 물론 석적읍과 약목면 관호리에서도 관측이 가능하다.

 
제야행사와 연계해 점등식을 개최할 예정이며 야간이면 칠곡군을 밝히는 도시 상징물이자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고산 인근에 거주하는 이광수(74·석전6리) 이장은“자고산은 문화체육관광부가‘사진 찍기 좋은 녹색명소’로 선정할 만큼 전망이 좋은 곳”이라며“전망대가 자고산의 가치를 높이고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여 주민들이 거는 기대가 크다”말했다.

 
윤철수기자 csyun@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