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는 부지, 정부는 사업비 일부, SH는 공사

전국 최초 ‘노후청사 복합개발 사업’ 준공

강창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4:45]

구로구는 부지, 정부는 사업비 일부, SH는 공사

전국 최초 ‘노후청사 복합개발 사업’ 준공

강창균 기자 | 입력 : 2020/12/01 [14:45]

 



 
전국 최초의 노후청사 복합개발로 큰 주목을 받은 ‘오류1동 주민센터 복합화 사업’이 결실을 맺었다.

 
구로구, 정부,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가 협력해 추진한 ‘오류1동 주민센터 복합화 사업’은 노후화된 청사를 공공시설, 주민편의시설, 행복주택을 함께 갖춘 복합시설로 재건축하는 프로젝트다.

 
구로구가 주민센터 부지 무상사용을 허가하고, 정부는 주택도시기금을 활용해 사업비 일부를 지원하며, SH공사는 건물을 지어 주민센터와 공공시설을 구로구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행복주택도 마련됐다.

 
구로구는 1981년 지어져 노후화된 옛 오류1동주민센터 청사 재건축을 고민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해법을 마련하고 2016년부터 SH공사와 협의를 진행했다.

 
이후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힘을 모아왔다.

 
그 결과 2018년 2월 착공에 들어갔고 3년여간의 공사 끝에 지난달 마침내 준공에 이르렀다.

 
복합화 건물은 경인로27길 7 일대에 연면적 1만327㎡, 지하 4층, 지상 18층 규모로 건립됐다.

 
지하 1~4층은 주차장, 지상 1층은 근린생활시설, 지상 2~5층은 주민센터와 공공시설, 지상 6~18층은 행복주택 180호가 조성됐다. 구로구가 주민센터와 공공시설을, SH공사가 근린생활시설과 행복주택을 관리·운영한다.

 
강창균기자 cgk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